[사설] 친환경차 보급과 인프라 밸런스가 필요하다
[사설] 친환경차 보급과 인프라 밸런스가 필요하다
  • 투데이에너지
  • 승인 2021.0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데이에너지] 이제는 친환경차가 낯설지 않다. 그만큼 친환경차가 많이 보급됐다는 뜻이다. 하지만 인프라가 여전히 부족하다는 평가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수소차 등록 대수가 1만대를 돌파했다. 지난해 친환경차(수소, 전기, 하이브리드) 판매가 80만대를 넘어 전체 자동차시장에서의 비중도 2014년 0.7%에서 2020년 3.4%로 매년 증가 추세다.

우리나라에서는 친환경차 보급 확대를 위해 친환경차 구매 시 보조금을 지급한다. 그러나 국민 세금으로 조성된 보조금 중 절반이 고가의 수입 전기차 구입 지원에 활용돼 친환경차 보조금 지급이 논란이 됐다.

결국 정부에서는 보조금 체계 개편 방안을 내놓았다. 가장 눈에 띄는 것은 보조금을 가격구간별로 차등한다는 것이다. 6,000만원 이하의 전기차는 보조금 100%, 6,000만원 이상~9,000만원 미만 50%, 9,000만원 이상은 지원이 안 된다. 지난해까지 지원을 받은 테슬라 S를 비롯해 상당수의 수입 전기차는 올해부터 지원을 받을 수 없다.

초소형 화물차 보조금도 상향됐다. 긴 주행거리로 대기환경개선 효과가 높은 전기택시와 전기버스와 전기화물, 수소버스의 보급을 위한 보조금을 신설했다. 이는 시장에 정부의 친환경차 보급 확대 메시지를 전달하기에 충분하다.

다만 인프라 확대 방안은 아쉽다. 전기차 소유자들의 불편 중 하나가 충전시설 부족이다. 그런데 이번 개편에서는 충전기 설치 보조단가는 전년대비 60% 수준으로 낮췄다. 사용자도 설치비용을 분담하게 한다는 취지다.

주로 설치된 100kW급 충전기에서 한번 충전으로 400km 정도 갈수 있는 차량의 80% 충전하는데 대략 1시간 정도 걸린다. 350kW급 초급속 충전기로 80%를 채울 경우에도 약 20분 정도 걸린다. 단 충전할 자리가 있을 경우다. 점차 충전 속도가 빨라지고 있다지만 여전히 내연기관보다는 불편한 것은 사실이다.

충전기는 공공시설에 우선적으로 설치되고 있다. 또한 국내 아파트 거주 비중이 높기 때문에 500세대 이상 신규 공동주택은 주차면적의 2%, 2022년부터는 5%를 주차면적으로 확보해야 한다. 기존 공동주택도 주차면적 늘리는 방안이 필요하다. 친환경차는 하루가 다르게 늘어나고 있다. 친환경차가 늘어나는 만큼 인프라도 이에 맞게 늘어나야 한다. 그래서 이번 개편 방안은 인프라면에서 다소 아쉬움이 남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