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LPG차 구매 보조금 최대 5,000유로 지원
프랑스, LPG차 구매 보조금 최대 5,000유로 지원
  • 조대인 기자
  • 승인 2021.0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97년 이전 등록 차량 및 5등급·화물차 등 시내 운행제한
프랑스 남서부 툴루즈시가 저공해차 보급 촉진을 위해 LPG차에 최대 5,000유로의 보조금을 지원한다.
프랑스 남서부 툴루즈시가 저공해차 보급 촉진을 위해 LPG차에 최대 5,000유로의 보조금을 지원한다.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프랑스 남서부 툴루즈(Toulouse)시는 배출가스저감지역(ZFE) 시행에 앞서 저공해차 보급 촉진을 위해 LPG차에 최대 5,000유로(한화 685만원)의 보조금을 지원한다고 발표했다.

올해부터 툴루즈 시내에서 1997년 이전 등록된 차량이나 배출가스 5등급에 해당되는 밴이나 화물차는 운행이 제한된다.

2022년에는 4등급, 2024년부터는 3등급 이상의 자동차는 운행 제한 조치를 받는다.

툴루즈시 교통부는 저공해차 보급 확대를 위해 개인이 LPG차를 구매하거나 개조할 경우 소득 조건에 따라 1,000유로(한화 137만원)~5,000유로(한화 685만원)의 보조금을 차량 총액의 40%에 한해 지원한다.

직원 50명 미만의 법인 또는 협회에는 2,000유로(한화 274만원)~1만유로(한화 1,367만원)를 지원한다고 설명했다.

잔 루크 무덴크(Jean-Luc Moudenc) 툴루즈시장은 자동차가 배출하는 이산화질소(NO), 미세먼지의 비중이 각각 전체의 80%, 60%를 차지하고 있으며 8,000여명의 툴루즈 시민이 EU 권장 연평균 농도(40µg/㎥)를 초과하는 수준의 이산화질소(NO)에 노출되고 있다고 밝혔다.

올해 4월부터 배출가스저감지역을 시행함에 따라 도심 대기질 개선 뿐 아니라 시민 건강 증진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