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란드, 유로4 이하 가솔린·디젤 차량 운행제한
폴란드, 유로4 이하 가솔린·디젤 차량 운행제한
  • 조대인 기자
  • 승인 2021.0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2025년까지···청정교통지역에 LPG차 운행제한 예외 혜택 제공
폴란드가 올해부터 2025년까지 유로4 이하 가솔린·디젤 차량 운행제한을 실시하는 가운데 LPG차와 같은 친환경 대체연료차에 운행제한 예외 혜택을 부여한다.
폴란드가 올해부터 2025년까지 유로4 이하 가솔린·디젤 차량 운행제한을 실시하는 가운데 LPG차와 같은 친환경 대체연료차에 운행제한 예외 혜택을 부여한다.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폴란드 교통부는 청정교통지역(Clean Transport Zones) 시행법 개정에 맞춰 LPG차와 같은 친환경 대체연료차에 운행제한 예외 혜택을 부여한다.

청정교통지역은 배출가스 등급에 따라 차량 통행을 제한하는 조치로 올해부터 2025년까지 유로4 이하의 가솔린·디젤 차량은 해당 지역 내 운행이 제한된다.

2026년~2030년은 유로5 이하, 2031년~2035년은 유로6 이하의 차량으로 제한 대상이 점진적으로 확대된다.

새로운 개정안에 따르면 주민 10만명 이상 지역은 의무적으로 청정교통지역을 설정해야 하며 LPG, 전기, 수소, 천연가스 등과 같은 대체연료차량은 배출가스 등급 운행 제한의 규제를 받지 않고 자유롭게 운행 가능하다.

폴란드는 세계 2위의 LPG차 보유국으로 지난 2019년 기준 338만대의 차량이 운행되고 있으며 7,558개소의 충전소가 운영되고 있다.

유럽 각국의 적극적인 대체연료차량 지원정책에 힘입어 세계 LPG차의 70% 이상이 유럽에서 운행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