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公, 해외진출 제1호 사업 체결 ‘성공’
에너지公, 해외진출 제1호 사업 체결 ‘성공’
  • 류희선 기자
  • 승인 2021.0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즈벡 무바렉 발전소 성능개선‧현대화 프로젝트 HoT 체결

[투데이에너지 류희선 기자] 한국에너지공단(이사장 김창섭)은 2021년 한‧우즈벡 양국 정상간 첫 양자회담을 계기로 국내기업의 우즈벡 무바렉 노후발전소 현대화 사업 수주를 지원하는 주요계약조건(HoT, Heads of Terms, 이하 HoT)을 지난달 27일 체결했다.

HoT 체결은 코로나 팬데믹 상황을 감안해 서면으로 진행했으며 김창섭 이사장, SK건설 안재현 사장, 우즈벡 에너지부(Ministry of Energy) 셰르조드 호자예프 차관, 투자대외무역부(Ministry of Investments and Foreign Trade) 슈흐랏 바파예프 차관이 서명했다.

이번 HoT에는 무바렉 발전소 현대화를 통해 생산된 전력을 우즈벡 정부가 25년간 의무적으로 구매하고 발전에 필요한 연료를 무상 공급한다는 내용을 포함하고 있어 우리기업의 발전소 운영에 안정성을 확보하게 됐다.

에너지공단은 코로나 팬데믹으로 인한 글로벌 경제위기 및 중국, 터키 등 외국 기업들과 경쟁이 불가피한 상황에서 우즈벡 발전사업의 독점사업개발권을 확보한데 의의를 뒀으며 양국의 경제 협력 모범프로젝트를 발굴·성공시킴으로써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인 양국이 더욱 끈끈하게 이어지는 계기를 마련하게 됐다.

에너지공단은 그간 해외진출 플랫폼 사업을 가동하면서 우리기업이 해외진출에 성공할 수 있도록 기업이 필요로 하는 마중물 사업을 추진해왔으며 무바렉 발전소 현대화 사업이 1호로 체결에 성공했다.

김창섭 에너지공단 이사장은 “이번 HoT 체결은 양국정부가 그동안 꾸준히 쌓아 온 우정의 산물”이라며 “코로나19라는 큰 장애물을 극복하고 이뤄진 성과인 만큼 양 국가의 에너지 분야 협력이 결실을 맺도록 마지막까지 적극적이고 속도감 있는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