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태풍·호우 재산피해 1조2,500억원
2020년 태풍·호우 재산피해 1조2,500억원
  • 류희선 기자
  • 승인 2021.0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상청, 이상기후 보고서 발간

[투데이에너지 류희선 기자] 기상청(청장 박광석)은 관계부처(△국무조정실 △행정안전부 △환경부 등 총 24개 기관)와 합동으로 2020년 발생한 우리나라 이상기후 현황과 사회적 영향을 집대성한 2020년 이상기후 보고서를 발간했다.

이번 보고서는 2020년에 발생한 △장마(집중호우) △이상기온 △태풍 등의 이상기후 발생 원인과 분야별 피해 현황을 담고 있다. 

보고서에 따르면 2020년 우리나라는 역대 가장 긴 장마철과 함께 8~9월의 연이은 태풍의 영향, 여름․겨울철의 이례적인 이상기온 발생 등으로 인해 사회·경제적으로 피해가 발생했다.

1973년 이후 가장 긴 장마철(중부기준 54일)과 4개의 태풍이 연달아 우리나라에 상륙하면서 태풍과 호우로 인해 재산피해 1조 2,585억원, 인명피해 46명으로 최근 10년(2010~2019년) 연평균 피해(재산 3,883억원, 인명 14명)의 약 3배를 넘어섰다.

에너지분야에서는 태풍 ‘마이삭’으로 인해 294,818호에 정전이 발생해 가장 많았던 2019년 태풍 ‘링링’(161,646호)의 2배에 가까운 피해가 발생했다. 

2020년 이상기후 보고서는 ‘기후정보포털(www.climate.go.kr) 열린마당-발간물’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광석 기상청장은 “2020년은 이상기온, 긴 장마, 연이은 태풍 등 기후변화의 심각성을 체감할 수 있었고 탄소중립이라는 국가적 목표의 중요성과 이를 실행하기 위한 적극적 행동이 필요함을 다시 한번 깨닫게 된 한해였다”라며 “이번 범부처 합동 이상기후 보고서의 발간이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기반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