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1만4,000가구 LPG호스→금속배관 교체 지원
전국 1만4,000가구 LPG호스→금속배관 교체 지원
  • 조대인 기자
  • 승인 2021.0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PG충전소·주유소 등 안전관리 투자시 125억원 융자 지원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내달부터 농·어촌 등 도시가스가 공급되지 않는 지역에서 LPG호스를 사용하는 모든 가구를 대상으로 한 지원이 시작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전국 지자체와 함께 일반주택에서 사용 중인 LPG호스를 안전한 금속배관으로 교체하는 사업을 확대한다고 밝혔다.

이런 ‘가스시설 개선사업’은 지난해까지는 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 등 일부 소외계층에 한해 지원했지만 올해부터는 농·어촌 등 도시가스가 공급되지 않는 지역에서 LPG호스를 사용하는 모든 가구를 대상으로 지원이 이뤄진다.

 지난 2011년부터 지난해말까지 약 75만 가구에 대한 가스시설개선 지원이 완료된 바 있다.

산업부는 이와 관련해 ‘LPG용기 사용가구 시설개선 사업 운영요령’을 2월1일 공고한다.

올해 정부와 지자체는 예산 29억원을 통해 전국 1만4,000여 가구에 대해 LPG용기 시설개선사업을 진행하며 시설개선을 희망하는 일반가구는 자비 20%(약 5만원)를 부담하는 조건으로 사업에 참여할 수 있다.

참여 신청은 2~4월 중 지자체별로 시설개선 사업자가 선정된 후 별도 사업 안내가 이뤄질 예정이다.

신청문의는 각 시‧군‧구 가스 담당부서나 한국가스안전공사 지역본부 또는 지사로 하면 된다.

정부와 지자체는 올해부터 2030년까지 10년동안 LPG호스를 사용하는 일반주택 약 41만 가구를 대상으로 금속배관 교체, 안전장치 설치 등 시설개선을 실시해 에너지안전 복지를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한편 국민생활과 밀접한 LPG충전소·판매소, 주유소 등이 안전강화를 위해 노후 저장시설 개선, 내진성능 보강 등의 안전시설에 투자할 경우 투자비의 최대 70~90%까지 저리 융자로 지원한다.

올해에는 가스사업자 등의 가스안전관리 융자에 75억원, 주유소·석유대리점 등의 석유안전관리 융자에 50억원을 지원한다. 융자지원 신청문의는 한국에너지공단 자금융자실(052-920-0485)로 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