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동발전, 대구 LNG발전 개방형 복합문화공간 조성 예정
남동발전, 대구 LNG발전 개방형 복합문화공간 조성 예정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1.02.0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업부지 내 축구장 3배크기 문화공간 지역주민 개방
대구 LNG복합발전소 조감도.
대구 LNG복합발전소 조감도.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국남동발전(사장 유향열)은 대구시 달성군 국가산단에 추진 중인 사업비 1조7,000억원의 국책사업인 ‘대구 천연가스발전소 및 복합문화공간’의 조감도를 2일 공개했다.

남동발전은 2일 “친환경 천연가스발전소를 대구에 건설하기 위해 국내발전소 최초로 특화된 경관디자인을 적용하고 지역주민들을 위한 개방형 복합문화공간을 조성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플랜트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담은 이번 경관디자인은 60년 역사를 가진 국내의 대표 건축사사무소인 ‘공간종합건축사사무소’에서 담당하고 있다.

경관디자인을 진행하고 있는 책임건축사는 “플랜트의 기능적인 외형을 넘어선 미려하고 친근한 이미지의 건축물을 구현하겠다는 남동발전의 강한 의지를 반영했다”라며 “달성군 비슬산의 능선을 모티브로 삼아 플랜트 건축의 선입관을 뛰어넘는 자연친화적인 유선형의 경관을 혁신적으로 적용했다”고 설계의도를 설명했다.

지역주민에게 개방하는 축구장 3배 크기의 대규모 복합문화공간도 눈길을 끈다.
 
Community Zone(문화센터, 아트&생태공원), Family Zone(캠핑 및 피크닉), Kids Zone(대형 물놀이터, 사계절 썰매장), Senior & Sports Zone(파크골프, 각종경기장) 등 4가지 테마를 주제로 해 남녀노소 누구나 찾아와 즐길 수 있는 테마파크 수준의 파격적인 공간을 구성했다. 

경관디자인과 복합문화공간은 앞으로 주민 의견을 적극적으로 수렴해 더 좋은 방향으로 구체화 시킬 계획이다. 
  
유향열 남동발전 사장은 “대구시 달성군 주민의 눈높이를 충족시키기 위한 투자와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며 지역주민들의 의견을 경청하고 끊임없이 소통하여 깨끗하고 안전한 에너지사업으로 펼쳐나갈 것”이라며 “1조7,000억원 규모의 대형 국책사업을 통해 코로나19 상황에서 위축된 지역경제를 크게 활성화 시키고 대구국가산단 활성화의 마중물 역할을 해 대구시 달성군이 첨단융복합 중심지로 도약 하는데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여원 2021-02-03 20:51:12
지역주민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수렴한다고?
구지에는 LNG건설 반대한다는 플랭카드걸려있고 주말에는 드라이브시위하고 누구하나 찬성하는사람없는데 어떻게 주민의견을 수렴하고있다는건지....
반대한다. 절대로 발전소 세우지마라!!!!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