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지역경제 살리기 ‘앞장’
한수원, 지역경제 살리기 ‘앞장’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1.0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발전소 주변지역 특산물 구매 소외계층 전달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정재훈)은 지난달 19일부터 일주일간 한수원 전 직원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맞이 지역 특산물 비대면 판매행사’에서 약 1억여원의 판매성과를 올렸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발전소 주변지역 소상공인을 지원하고자 마련한 이번 행사는 발전소 주변 16개 지역, 80여가지 특산물을 온라인을 통해 구매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직원들의 설 선물 구매 편의를 높이는 것은 물론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했다는 좋은 반응을 얻었다. 

또한 한수원은 직원들이 자발적으로 모금한 ‘러브펀드’와 사업자지원사업비로 마련한 3억원의 재원으로 특산물을 구입해 발전소 주변지역 소외계층과 복지시설에 전달하며 어려운 이웃에게 사랑을 나누고 있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설을 맞아 어려운 이웃과 전통시장, 소상공인들에게 힘이 되고자 이번 행사들을 마련하게 됐다”라며 “앞으로도 지역과의 상생·협력을 지속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