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발전, 中企 산업기술 보호 ‘앞장’
중부발전, 中企 산업기술 보호 ‘앞장’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1.0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OMIPO 사이버방역체계 지원
한국중부발전 본사 전경.
한국중부발전 본사 전경.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국중부발전(사장 박형구)은 정보보호 인프라 및 정보보호 기술력 부족 등의 문제로 정보보안 관리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 협력기업을 대상으로 정보보안 지원 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했고 2일 밝혔다.

중부발전은 정부주관 정보보안 평가 최고수준 연속 달성 및 AI·빅데이터기반 통합관제시스템 운영 등 다중방어체계를 운영하며 축적된 KOMIPO 사이버방역체계(정보보호 관리방안)의 높은 보안기술을 활용해 △IT설비 보안취약점 분석 및 보안수준 진단 △관리적·기술적·물리적 분야 심층컨설팅 △보안인프라 및 정보보안 솔루션 구매 지원 등 맞춤형 정보보안 공공서비스를 시행했다.

중부발전에서 정보보안 지원을 받은 중소기업 관계자는 랜섬웨어 감염 및 자사 중요자료 유출에 대한 불안감을 해결할 수 있는 정보보안 토탈 서비스에 만족감을 표시했으며 중소기업의 산업기술 보호에 앞장서 지원해 준 중부발전에 감사의 말을 전했다.

박형구 중부발전 사장은 “4IR 신기술의 비약적인 발전과 사이버공격의 지능화로 사이버위협이 지속적으로 증가함에 따라 중소기업의 정보보안에 대한 인식을 제고하고 보안역량 강화에 기여하는 등 공기업으로서의 사회적 책임을 다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중부발전은 정부의 디지털 뉴딜, K-사이버방역체계를 선제적으로 이행하고 지속적으로 중소기업 지원 사업을 추진해 정보보안 상생협력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