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연소장애 종합감시 시스템 구축
동서발전, 연소장애 종합감시 시스템 구축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1.0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공지능으로 발전설비 사전 감시 
동서발전 직원이 '연소장애 종합감시 시스템'을 확인하고 있다.
동서발전 직원이 '연소장애 종합감시 시스템'을 확인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국동서발전(사장 박일준)은 인공지능 딥 러닝 기술을 기반으로 발전소 설비의 이상징후를 예측할 수 있는 모니터링 시스템을 완성하고 스마트 발전소 구축에 앞장선다.

동서발전 사내 Industry 4.0 전담 조직인 디지털기술융합원(원장 정필식)은 전담 태스크포스(TF)를 통해 클링커 생성을 조기에 감지할 수 있는 ‘연소장애 종합감시 시스템’ 구축을 완료했다고 2일 밝혔다.

클링커(clinker)는 화력발전 연소 과정에서 석탄재가 녹아 덩어리로 굳은 것으로 보일러 내부나 증기 튜브에 달라붙어 발전효율을 떨어뜨리고 낙하 시 설비 고장을 일으킬 수 있다.

이번에 구축한 시스템은 CCTV를 통해 모니터링을 하는 방식이 아닌 센서를 통해 클링커 생성을 사전에 탐지하고 알람을 통해 운전자가 조치할 수 있도록 했다. 

이 시스템은 별도의 추가 장비를 설치하지 않고 기존에 발전소에 설치된 센서와 해당 센서에 축적된 데이터를 이용했다. 데이터 분석을 통해 클링커 낙하 이전에 유의미한 변화를 나타내는 센서들을 추적한 뒤 사내 보일러 전문가의 평가를 거쳐 시스템 개발에 필요한 최종 센서들을 선정했다.

이어 클링커가 생성되지 않은 정상적인 상태를 학습시킨 딥러닝 모델을 만든 뒤 특정 기준을 초과하면 클링커 생성 알람을 발생시키도록 했다.

현재 당진발전본부의 1~4호기에 적용해 사용하고 있으며 올해 말까지 본부 내 전 호기(10개)로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동서발전의 관계자는 “앞으로도 인더스트리 4.0의 핵심기술인 빅데이터와 인공지능을 활용한 다양한 시도로 안정적인 발전소 운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동서발전은 2020년부터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해 발전소 주요 설비의 건전성을 실시간으로 감시할 수 있는 ‘설비 건전성 감시시스템’ 개발을 추진하고 있으며 오는 15일 서비스를 개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