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차전지 소재부품기업 기술개발 지원
이차전지 소재부품기업 기술개발 지원
  • 송명규 기자
  • 승인 2021.0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부, 전용 배터리 시험제조라인 구축

[투데이에너지 송명규 기자]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는 중대형 이차전지 소재부품을 생산하는 국내 중소·중견기업의 기술개발을 지원하기 위해 2023년까지 총 230억원을 투입해 ‘이차전지 소재부품 시험평가센터’를 구축한다.

이차전지 시험평가센터에서는 국내 중소·중견기업이 개발한 이차전지 핵심 소재와 주요 부품에 대한 분석뿐만 아니라 실제 전기차에 사용되는 수준의 중대형 배터리 셀로 제작해 셀 성능 평가까지 받아볼 수 있다.

평가결과 피드백, 오류분석 등 컨설팅 서비스를 제공해 기술적 완성도를 높일 수 있도록 일괄 지원한다. 또한 셀 제조라인 및 시험평가 장비 등을 활용한 실습 플랫폼을 운영하는 등 이차전지 전문인력양성 기능을 함께 수행하게 된다.

국내에는 휴대전화 등에 쓰이는 소형 전지를 위한 시험평가 인프라만 있을 뿐 전기차·ESS 등에 쓰이는 중대형 전지테스트를 위한 전문적 제조·평가인프라는 매우 부족한 상황이다.

새로 개발된 소재로 배터리를 만들었을 때의 최종 성능을 확인하기 위해 배터리 셀 생산라인이 없는 소재·부품 기업들은 전지생산업체에 성능평가를 의뢰해야 한다. 이 과정에서 시간과 비용이 많이 소요되기 때문에 소재부품 개발 기업이 겪는 어려움이 컸다.

이번 사업을 통해 소재부품 시험평가센터가 구축되면 소재부품을 개발하는 중소·중견기업들은 성능평가 비용과 기간을 단축할 수 있고 개발 초기단계부터 배터리 셀에 적용해 테스트할 수 있는 기회도 늘어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전지 제조사들은 셀 제조라인을 본래 목적인 배터리 생산에 집중해 사용하면서도 다양한 소재부품에 대한 신뢰성 있는 평가 결과를 받아볼 수 있게 된다.

지자체와 업계의 호응도 높은 상황이다. 업계의 관계자는 “새로운 소재를 여러 버전으로 개발하더라도 평가 기간과 비용 문제로 모두 테스트해보지 못하는 아쉬움이 있었다”라며 “개발한 소재를 실제 배터리로 제작해 시험해볼 수 있어 배터리 제조업체 납품에도 큰 도움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산업부의 관계자는 “이차전지가 새로운 주력산업으로 도약하기 위해서는 소재부품 기초기술 경쟁력 확보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라며 “소재부품 개발기업뿐만 아니라 배터리 제조기업의 수요까지 종합적으로 반영해 필요한 장비를 구축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사업은 4일부터 산업통상자원부(www.motie.go.kr)와 산업기술평가관리원(itech.keit.re.kr) 홈페이지에 공고문을 게재하고 3월5일까지 사업신청을 받아 3월 중 사업수행자를 최종 선정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