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노후원전 안전조사TF 발족
더불어민주당, 노후원전 안전조사TF 발족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1.0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전 안전 국민적 우려 해소 방안 마련
더불어민주당은 노후원전 안전조사TF를 발족했다.
더불어민주당은 노후원전 안전조사TF를 발족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더불어민주당 노후원전 안전조사TF가 4일 발족식을 열고 노후원전의 안전 문제 발생에 따른 국민 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나섰다. 

노후원전 안전조사TF는 향후 원전 안전 정책 마련을 위한 당정협의를 추진하고 최근 문제로 대두된 한수원의 수소제거설비(PAR) 결함 의혹, 삼중수소 누출사건, 격납건물 공극 문제 등 안전 현안에도 대응할 예정이다.  

노후원전 안전조사TF는 첫 회의에서 국회 산자위 위원 참여 확대, 외부 전문가 참여 형태, 향후 토론 과제에 대해 논의했다. 

전혜숙 위원장은 “그동안 원전의 순기능 있었지만 노후된 원전이 국민께 해가 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라며 “늦은 감이 있지만 관련 상임위인 산자위, 환노위, 과방위 위원들이 함께 나서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TF의 위원장은 전혜숙 의원, 부위원장은 김성환 의원과 양이원영 의원, 간사는 한준호 의원이 맡게 된다. 또한 김정호, 윤준병, 이수진, 이성만, 이용빈, 장철민, 정필모 의원 등이 위원으로 참여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