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윤모 산업부 장관, 대산수소연료전지 현장점검
성윤모 산업부 장관, 대산수소연료전지 현장점검
  • 송명규 기자
  • 승인 2021.0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소법 시행 이후 첫 번째 수소경제 현장 행보

[투데이에너지 송명규 기자]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8일 대산수소연료전지 발전소 현장을 방문했다.

수소법 시행 후 첫 번째 수소경제 관련 행보로서 수소에너지활용의 큰 축인 연료전지 발전소를 방문해 안전관리 현황을 점검하고, 겨울철 전력수급에 힘쓰고 있는 직원들의 노고를 격려했다.

대산수소연료전지 발전소는 ‘부생수소’를 에너지원으로 활용한 세계 최초의 상업용 발전소로서 한화에너지, 한국동서발전, 두산 퓨얼셀이 공동 설립하여 지난 6월부터 본격적인 가동에 들어갔다.

대산수소연료전지 발전소는 연간 16만 가구가 사용할 수 있는 40만MWh의 전력을 인근지역에 안정적으로 공급할 수 있다. 평균 97%의 높은 가동율을 보이고 있으며 현재까지 수소누출 등 단 한건의 안전사고 없이 ‘수소 생산-운송-사용’ 전과정에서 안전하게 운영하고 있다.

특히 발전기에 장착된 미세 필터를 통해 공기 중의 초미세먼지까지 정화해 성인 약 35만명이 숨쉴 수 있는 깨끗한 공기도 함께 공급해 이른 바 ‘초대형 공기청정기’ 역할도 담당하고 있다.

우리나라의 수소연료전지 보급량은 지난해 말까지 약 600MW 규모로 세계 보급량의 43%를 차지하고 있는 최대 발전시장으로 성장했다. 정부는 2040년까지 발전용 연료전지 15GW(내수 8GW, 누적기준)를 보급해 국내 친환경 에너지 공급과 함께 수출산업으로 육성할 계획이다.

이를 뒷받침하기 위해 ‘수소발전 의무화제도’ 도입을 추진하기로 하고 관련 제도 개편안을 마련 중에 있다.  

성윤모 장관은 “세계 최초 수소법 시행으로 본격적인 수소경제로 나아가기 위한 토대가 완비됐으며 친환경발전소인 수소연료전지가 향후 우리나라 탄소중립을 선도하게 될 것”이라며 “특히 수소연료전지 발전시장에서 세계 1위의 위상을 계속 지켜나갈 수 있도록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며 무엇보다 안전관리 규정을 철저히 준수해 ‘안전하고 청정한 발전소’ 운영을 당부드린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