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설 명절 전 협력사 대금 조기 지급
동서발전, 설 명절 전 협력사 대금 조기 지급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1.02.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 61억원 규모
동서발전 본사 전경.
동서발전 본사 전경.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국동서발전(사장 박일준)은 설 명절을 앞두고 중소 협력사들의 원활한 자금 운용을 위해 대금을 조기 지급한다.

이번 조기 지급 대상은 8일에서 10일 사이에 청구된 준공, 구매, 기성 대금으로 중소 협력사에 약 61억원 규모의 대금을 기존 지급일에서 2일 앞당겨 지급할 예정이다.

동서발전은 중소기업 상생협력의 일환으로 명절 전 협력기업 대금을 조기 지급하고 있으며 최근 6년간 설 및 추석 명절을 앞두고 총 521억원을 조기 지급했다.

동서발전의 관계자는 “이번 대금 조기 지급이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 협력기업이 재무 부담을 완화하는데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라며 “앞으로도 중소기업과 상생협력을 위한 다양한 지원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동서발전은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위기 극복 대책의 일환으로 지난해 5월부터 ‘계약절차 완화 관련 세부 업무처리요령’에 따라 △공고 기간 단축 △선금 및 대가지급 기한 단축 △코로나19에 따른 계약불이행 또는 납품 지체 시 면책 등 협력기업의 부담을 낮추기 위한 노력을 시행하고 있다.

이외에도 △지역 소상공인을 위한 착한 선결제 △투자비 상반기 조기 집행 등 경기 활력 제고에 힘을 보태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