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道·가스안전公 전북본부, 서민층 LPG시설개선 업무협약
전북道·가스안전公 전북본부, 서민층 LPG시설개선 업무협약
  • 조대인 기자
  • 승인 2021.0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선대상 총 1,110가구 추가 발굴 및 지원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한국가스안전공사 전북지역본부(본부장 이문호)는 9일 전라북도와 서민층 LPG시설 개선 지원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사업은 경제적 여력이 부족한 전라북도 내 서민층 가구를 대상으로 가스사고 위험이 큰 낡고 노후 된 LPG 고무호스를 안전한 금속배관으로 무료 교체해 주는 것으로 안전사고 예방에 목적을 두고 있다.

이는 지난 2011년부터 2020년까지 추진, 종료된 전국 규모의 서민층 가스시설 개선 지원사업에 이어 전라북도 자체적으로 안전관리를 강화하고자 관내 개선대상가구를 더 발굴해 올해 총 1,110가구를 추가 지원한다.

이번 협약은 전라북도와 관 내 시군이 사업비를 매칭하는 사업으로 전라북도와 14개 시군에서는 사업예산과 개선대상가구 발굴을 맡고 가스안전공사는 전반적인 사업 추진에 관한 사무를 맡아 추진된다.

이문호 가스안전공사 전북지역본부장은 “행정관청과의 협업을 통한 도 내 서민층 가구의 가스사고 감축 효과가 매우 기대된다”라며 “본 사업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