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안위, 신월성 2호기 임계 허용 
원안위, 신월성 2호기 임계 허용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1.02.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력상승시험 등 잔여검사 추진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원자력안전위원회(위원장 엄재식)는 지난 1월7일부터 정기검사를 실시한 신월성2호기의 임계를 17일 허용했다.

원안위는 이번 정기검사에서 임계 전까지 수행해야 할 80개 항목에 대한 검사를 실시했으며향후 원자로 임계가 안전하게 이뤄 질 수 있음을 확인했다.

이번 정기검사에서 제어봉 통로인 원자로헤드 관통부 84곳에 대한 건전성을 현장입회, 영상기록 확인 등의 방법으로 점검해 관통부에 누설 징후가 없음을 확인했다.

또한 증기발생기 세관에 대한 카메라검사에서 확인된 이물질 23개는 모두 제거됐으며 와전류탐상검사 결과 세관 마모와 이물질 신호가 없어 건전성이 유지되고 있음을 확인했다.

한빛1호기 사건 후속조치로 주제어실에 감시카메라(CCTV) 3대가 설치되는 등 타원전 사고‧고장 반영의 경우 13건 중 11건은 완료됐으며 2건은 계획수립 및 관리중임을 확인했다.

원안위는 지금까지의 정기검사 결과를 바탕으로 신월성2호기의 임계를 허용하고 앞으로 출력상승시험 등 후속검사(10개)를 통해 안전성을 최종 확인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