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친환경차, 글로벌 자동차산업 리더 도약
국내 친환경차, 글로벌 자동차산업 리더 도약
  • 송명규 기자
  • 승인 2021.02.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세균 총리, 남양기술연구소 방문 및 전기차 시승

[투데이에너지 송명규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18일 경기도 화성시 현대기아자동차 남양기술연구소를 방문했다.

이날 방문은 제4차 친환경차 기본계획을 논의한 ‘제 122회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 이어 친환경차 산업현장을 직접 살펴보고 기술혁신을 선도하는 업계 관계자의 노고를 격려하기 위해 이뤄졌다.

먼저 ‘전기 택시 배터리 대여 실증사업 업무협약 체결식’이 진행됐다. 이번 사업은 배터리를 대여해 전기차 소비자의 초기 부담을 절반으로 낮추고 사용후 배터리를 에너지 저장장치로 재활용하는 선순환 구조를 구축하기 위해 추진됐다.

완성차·배터리 제조기업, 서비스기업이 참여해 전기차 배터리 대여사업의 경제성과 사용후 배터리를 재사용하는 시스템의 안전성을 실증하게 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규제샌드박스를 통해 사용후 배터리를 적용한 제품의 시장 출시를 적극 지원 중이며 안전성 검증기준 등 배터리 재사용을 위한 제도적 기반을 마련해 나갈 계획이다.

정세균 총리는 “급격한 자동차 산업의 변화 속에서도 우리나라가 자동차산업의 리더로 도약하는 기회가 될 수 있다”라며 ”정부와 기업이 연대와 협력을 통해 역량을 강화하고 변화에 적응해 나가자”고 말했다.

또한 정 총리는 “배터리 대여 사업은 자동차 전주기 관점에서 친환경 전기차 생태계를 완성하는 것으로 그 의미가 무척 크다”라며 “배터리 대여사업은 전기차 보급 확대와 신사업 창출, 환경오염 저감이라는 1석 3조의 효과가 있으며 이번 시범사업이 잘 진행될 수 있도록 관계부처가 힘을 합쳐 수요창출과 잔존가치·안전성 기준 마련 등 후속대책을 잘 추진해야 하며 어느 한 기업, 어느 한 부처의 힘으로는 해결되지 않는 만큼 기술 전문성을 갖춘 기업의 적극적인 참여와 협력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업무협약 체결식에 이어 전기차 핵심 부품 등 친환경차 제품·신기술의 전시·시연과 전기차 전용플랫폼(E-GMP)이 처음으로 적용된 ‘아이오닉 5’의 주행 시연이 이어졌다.

정 총리는 전기차 전용플랫폼, 전기차 부품 등 전시물을 참관하고 이후 주행시험장으로 이동해 ‘아이오닉 5’를 시승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