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물자원公, 4차산업 원료광물 확보 민간 참여기업 모집
광물자원公, 4차산업 원료광물 확보 민간 참여기업 모집
  • 조대인 기자
  • 승인 2021.02.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원사업설명회 통해 코발트, 니켈 등 희유금속 탐사 지원 확대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한국광물자원공사(남윤환 사장직무대행)가 4차산업 원료 광물 확보를 위한 해외자원개발 민간지원 행보에 적극 나서고 있다. 

광물자원공사는 23일 온라인을 통해 해외자원개발 지원사업 설명회를 열고 사업별 참여기업을 모집한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광물자원공사는 올해 민간기업을 대상으로 17억7,000만원 규모의 해외자원개발조사사업을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해외자원개발 조사사업은 민간기업이 해외에서 자원을 개발할 수 있도록 광물자원공사가 투자여건조사, 기초탐사, 지분인수타당성 조사 등의 정보와 기술을 지원하는 것이다.

특히 올해에는 장기간 지속된 코로나 펜데믹 상황에 따른 민간기업의 재정난을 고려해 선급금의 지원 비중을 높이기로 했다.

기존 50% 지원 비율을 70%까지 높이는 한편 코발트, 리튬, 니켈, 망간, 인듐, 몰리브덴, 희토류 등 4차산업 원료 광물인 희유금속 탐사 업체에 대해선 가점을 부여한다.

또한 시추조사, 정밀탐사 등 국내 광업서비스 업체와 해외 동반진출 시 기존 사업비 보조금액에 20%를 추가 지원한다.

이외에도 프로젝트 정보제공 및 탐사사업 기술지원 등을 통한 매칭서비스와 기술컨설팅 확대, 국내 자원업계의 전문인력 양성을 위한 ‘민간기술교육’(Kores MinEdu) 개발·운영 등 민간기업의 국내외 자원개발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확대 실시할 계획이다.

올해 해외자원개발 조사사업 지원신청 1차 접수는 이달 26일까지 이메일 및 팩스(Fax 033-736-5404, E-mail: expo@kores.ro.kr)를 통해 접수 가능하며 자세한 사항은 광물자원공사 홈페이지 및 해외광물자원개발협의회 유튜브 채널에서 안내받을 수 있다.

남윤환 광물자원공사 사장직무대행은 “올해에는 민간기업이 초기 투자리스크를 완화하고 유망한 해외자원개발에 참여할 수 있도록 코로나 팬데믹 상황을 고려한 비대면 지원도 더욱 확대할 계획”이라며 “앞으로 더욱 중요해질 4차산업 원료 광물의 안정적 확보에 공사가 기여할 수 있도록 역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