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5년 전기·수소차 강국 도약
2025년 전기·수소차 강국 도약
  • 송명규 기자
  • 승인 2021.02.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부, 친환경차 개발·보급 중장기 기본계획 발표

[투데이에너지 송명규 기자] 정부가 2025년까지 전기, 수소차 등 친환경차 수출강국으로 도약하기 위한 중장기 보급계획을 발표했다.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는 23일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 국무회의를 통해 ‘제4차 친환경자동차 기본계획(2021~2025년)’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제4차 친환경자동차 기본계획은 ‘환경친화적 자동차의 개발 및 보급 촉진에 관한 법률’에 의거해 친환경차의 확산과 자동차산업 경쟁력 제고를 위해 산업부가 5년 단위로 수립·시행하는 기본계획이다. 지난해부터 산·학·연 전문가 포럼(70여명)의 논의와 관계부처 협의를 거쳤으며 지난 18일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논의한 바 있다.

이번 기본계획은 2025년까지의 친환경차 개발 및 보급 전략을 법정계획으로 확정함으로써 범정부적인 이행력을 확보하는 한편 탄소중립을 위한 기술혁신 전략, 차량 전주기 친환경성 평가 등 실질적인 탄소중립 기반을 선제적으로 마련하는 데 의의가 있다.

산업부에 따르면 3차 기본계획 기간(2016~2020년) 중 누적보급은 2016년 24만대에서 2020년 82만대로 3.6배 증가했으며 수출은 2016년 7만8,000대에서 2020년 28만대로 3.5배 증가하는 등 친환경차 보급·수출은 지속 증가했다. 이를 통해 2020년 전기차 수출 세계 4위, 수소차 보급 세계 1위, 전기차 보급 세계 8위를 기록했다.

그러나 충전 애로, 짧은 주행거리·중대형 차량 미출시, 높은 차량가격 등은 여전히 친환경차 확산 가속화의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으며 2050 탄소중립이 자동차산업의 신 패러다임으로 대두하고 연평균 28% 성장이 예상되는 친환경차 시장(2025년 년 2,800만대) 선점을 위한 글로벌 경쟁도 치열해질 전망이다.

이러한 여건 속에서 이번 4차 기본계획의 비전을 2021년 친환경차 대중화 원년, 2025년 친환경차 중심 사회·산업생태계 구축으로 설정하고 △친환경차 확산을 가속화하는 사회시스템 구축 △기술혁신을 통해 탄소중립시대 개척 △탄소중립 산업생태계로 전환 가속화를 3대 추진전략으로 도출했다.

특히 탄소중립시대를 열어가기 위해 자동차 전주기 온실가스 평가체계(LCA), 배터리 전수명 품질 적합성 기준 도입을 선제적으로 검토하고 그린메탄, 그린수소 등 탄소중립을 실현하는 혁신기술을 새롭게 추진하기로 했다.

이번 기본계획을 통해 5년후 우리나라는 내연기관차 수출 강국에서 친환경차 수출 강국으로 도약할 전망이다. 친환경차 연간수출이 2025년 83만대로 2020년대비 3배 확대되고 친환경차 수출비중도 2020년 14.6%에서 2025년 34.6%로 2.4배 증가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전기·수소화물차 전차급이 출시되고 일상에 본격 투입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2023년 상용화될 수소트램을 타고 도심 속을 여행하고 2022년 출시될 수소광역버스를 타고 도시간 장거리 이동도 가능해진다.

2023년 수전해 수소충전소, 그린수소메탄화가 상용화되면 물에서 추출한 그린수소와 온실가스로 생산한 그린메탄으로 탄소중립시대에 맞는 청정연료시대를 개척하게 된다.

또한 2025년까지 전기차충전기 완속은 기존 5만4,000기에서 50만기로, 급속은 9.800기에서 1만7,000기로 확대돼 전기차는 휴대폰처럼 상시생활충전이 가능해지고 2025년 주행거리를 기존 400km에서 600km까지 확보하면 1회 충전으로 전국 어디든지 이동이 가능해진다.

또한 수소차충전소를 2020년 70개소에서 2025년 450개소로 늘리면 수소차는 전국 어디서든 30분 이내에 충전소 접근이 가능하고 2023년까지 내구성은 기존 16만km에서 30만km로 2배 개선되고 가격은 기존 7,000만원에서 5,000만원대로 인하될 전망이다. 

산업부의 관계자는 “친환경차는 수송분야 온실가스와 미세먼지를 줄이는 효과적인 수단이며 미래 먹거리를 책임질 성장동력”이라며 “제4차 친환경자동차 기본계획을 범부처와 협력햐 차질없이 이행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