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력안전기술원, 대전 학대피해아동 지원
원자력안전기술원, 대전 학대피해아동 지원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1.02.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직원 기부금 600만원 전달·생필품, 방역물품 등 지원 계획
정현복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 기획부장(가운데) 등 참석자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정현복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 기획부장(가운데) 등 참석자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원장 손재영, 이하 KINS)이 대전지역 학대피해아동의 보호·양육 기관을 지원하는 데 앞장서고 있다.

KINS는 24일 대전 본원 소회의실에서 ‘가치플러스 사회적협동조합’과 지역 내 학대피해아동 쉼터와 실질적인 지원 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기부금 600만원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대전광역시에는 정부 및 지자체에서 선정‧지원하는 학대피해아동쉼터 4곳이 운영 중이며 연간 약 70명의 학대피해아동을 보호‧양육하고 있다.
  
KINS는 지난 2019년부터 사회적경제와 연계한 사회가치 실현·확산을 위해 산학연 협업네트워크 및 지역공헌프로그램을 만들고 이의 지속가능성 확보를 위해 가치플러스 창업·자생을 적극 지원하고 있다.

이러한 부문간 협업네트워크를 통해 면마스크·소독제, 온라인학습용 노트북, 침수이재민 필요물품, 학교 밖 청소년 장학금 등을 지원하고 있으며 이번 지원도 이러한 협업에 기반해 현장의 실질적인 수요를 파악·매칭하는 방식으로 진행하게 됐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학대피해아동쉼터 관계자는 현장의 어려움과 수요를 소개하고 생필품 및 방역물품 등 실질적인 지원방안을 논의했다. 이에 더해 학대로 인한 신체적·정신적 상처와 피해를 치유하고 회복하는 데 필요한 지원방안도 함께 논의했다.

정현복 KINS 기획부장은 “학대피해아동에 대한 지원은 우리 사회의 기본이자 미래를 지키는 일”이라며 “앞으로도 공공기관으로서 학대피해아동이 아픔을 딛고 건강한 어른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