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소·전기차 대당 연간 7만6,000원~9만7,700원 배출저감 효과
수소·전기차 대당 연간 7만6,000원~9만7,700원 배출저감 효과
  • 조대인 기자
  • 승인 2021.02.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40년까지 서울·경기·인천 등 수도권에 109만대 보급 예측
김정화 전 국토硏 부연구위원, 국토정책브리프 804호 통해 밝혀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수소와 전기차 1대당 연간 약 7만6,000원에서 9만7,700원 상당의 대기오염물질 배출저감 효과가 있을 것으로 전망됐다.

이 전망은 정부가 지난 2019년 1월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을 통해 제시한 수소 승용차 보급 목표치가 달성된다는 전제를 바탕으로 도로환경 개선 효과를 평가한 결과에 따른 것으로 2040년 기준 해당 연도의 화폐가치로 연간 총 2,686억1,000만원의 편익이 발생할 것으로 예측했다.

2040년 275만대의 수소 및 전기차 보급이 완료되는 시점에 목표 연도별 일부 차이가 있을 수 있으나 승용차 기준 수소전기차 1대당 연간 약 9만7,700원(당해 화폐가치)의 편익이 발생하며 대기오염물질 배출저감 효과는 대당 약 7만6,000원~9만7,7000원 상당이 될 것으로 분석됐다.

김정화 국토연구원(원장 강현수) 전 부연구위원은 국토정책브리프 제804호 ‘수소경제 시대의 대기환경 개선효과와 도로정책 방향’을 통해 수소연료전지차의 공간적 보급 전망과 도로환경 개선 편익 등을 제시했다.

정부에서 지난 2019년 1월 발표한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을 통해 수소전기차(승용차)를 2022년까지 8만1,000대, 2040년까지 620만대(내수 290만대, 수출 330만대) 생산과 수소충전소 1,200개소를 구축하겠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에 따라 수소전기차 보급 목표치가 달성된다는 전제하에 자동차 등록대수 기반 주요 대도시권의 수소연료전지차 보급량을 전망했다.

2040년 기준 5대 대도시 광역권 수소전기차는 경기도가 약 67만대, 서울시가 약 42만대, 인천시 18만대, 대구시 15만대 수준으로 보급될 것으로 내다봤다. 이는 현재 자동차 등록대수 기준 비율이 그대로 적용돼 인구밀도가 높은 수도권에 상대적으로 많은 수소전기차가 보급될 것으로 평가했다.

김정화 전 연구위원은 수소경제 시대의 도로정책을 위한 제언으로 “도로사업 타당성 평가 시 수소에너지로 인한 편익 반영체계와 수소전기차 보급 활성화에 대한 국토 권역별 지원체계를 마련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