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안전공사, 박지현 신임 사장 취임
전기안전공사, 박지현 신임 사장 취임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1.02.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립 47년 만에 첫 내부 출신 인사
박지현 전기안전공사 사장이 취임사를 하고 있다.
박지현 전기안전공사 사장이 취임사를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국전기안전공사 제17대 사장으로 박지현 전 부사장이 취임했다. 공사 창립 이후 첫 내부 출신 임명 인사다.

박지현 사장은 1954년생으로 전북 김제 출신으로 원광대학교 전기공학과를 나와 광운대학교에서 전자정보통신공학 석사학위를 받았다.

1978년 입사해 2015년 부사장으로 물러날 때까지 일선 지역본부는 물론 안전정책처, 경영기획처 등 사업소 현장과 본사의 요직을 두루 거쳤다. 재임 시절 ‘2002 월드컵 성공 개최 지원’ 공로로 국무총리 표창을, 퇴임 후에는 전력산업 진흥 유공으로 동탑산업훈장을 받았다.

박지현 신임 사장은 25일 전북혁신도시 본사에서 취임식을 갖고 철저한 안전관리 수행과 고객·현장중심 경영, 사업 환경 변화에 발맞춘 창조적 기술 혁신과 조직 역량 강화의 뜻을 밝혔다.

신임 박 사장의 임기는 만 3년으로 오는 2024년 2월24일까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