먼지배출 1/10로···집진기술 상용화 성공
먼지배출 1/10로···집진기술 상용화 성공
  • 홍시현 기자
  • 승인 2021.02.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설비용, 설치면적의 획기적 저감 가능
롱백필터 집진장치 설치 현장 모습.
롱백필터 집진장치 설치 현장 모습.

[투데이에너지 홍시현 기자] 먼지배출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는 집진기술이 상용화에 성공했다.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원장 김종남, 이하 에너지연)은 미세먼지연구단 박현설 박사 연구진이 개발한 미세먼지 배출농도를 1/10 수준으로 낮추면서 시설비용과 설치면적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는 ‘고성능 저비용 백필터 집진기술’이 포스코 광양 제철소에 적용돼 성공적으로 실증운전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백필터 집진기는 전체 집진기 시장의 80% 이상을 점유하고 있으며 먼지배출농도 및 작업환경 규제가 강화됨에 따라 그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 하지만 먼지배출업체가 밀집된 산업단지는 조성된 지 20년 이상된 곳이 많고 환경설비가 포화된 상태로 설치·운영되고 있어 강화된 먼지배출규제에 대응하기 위한 신규 집진기 설치공간이 매우 부족하다.

연구진이 상용화에 성공한 복합재생 백필터 집진기술은 필터를 통과해 배출되는 청정가스를 백필터 내부로 흐르게 한 상태에서 압축공기를 분사해 탈진하는 기술로 기존대비 먼지배출농도를 획기적으로 줄이면서도 집진기 시설비용과 설치면적도 동시에 절감 가능한 고성능 저비용 집진기술이다.

필터 복합재생 기술은 필터 재생 시 여과된 청정공기의 일부를 여과방향과 반대로 흐르게 한 상태에서 압축공기를 분사해 탈진한 후 일정 시간 간격을 두고 여과를 재시작하는 방식을 채택하고 있다. 따라서 필터 내부에 역기류가 형성된 후 탈진용 압축공기 분사가 이뤄지기 때문에 낮은 공기압력으로도 효과적인 필터 재생이 가능하다. 또한 탈진된 먼지가 집진기 내부에서 모두 제거된 상태에서 다시 여과가 개시되기 때문에 미세먼지 배출량이 큰 폭으로 줄어들게 된다.

복합재생기술의 필터 재생효율은 기존 기술대비 2배 이상 높아 필터수명이 개선됨에 따라 더욱 안정적인 집진장치 운전이 가능하다. 또한 기존 필터재생기술로는 탈진이 어려워 적용하기 힘들었던 길이 10~15m의 백필터를 적용할 수 있어 집진기 설치면적을 5m 백필터 적용조건과 비교해 50% 이상 줄일 수 있다. 여기에 더해 시설비용을 낮추면서도 굴뚝으로 배출되는 먼지농도는 기존대비 1/10 이하 수준까지도 저감이 가능하다.

복합재생 백필터 집진기술은 집진장치 설치 공간문제를 겪고 있는 여러 업체들에 적용될 수 있다. 제철산업, 시멘트공정, 석탄화력 발전소, 산업용 보일러, 소각로 배가스 처리시설 등 중대형 사업장에서 보다 효과적으로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김종남 에너지연 원장은 “이 기술의 실증을 통한 상용화가 완료돼 국내 산업분야 먼지 배출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는 기술적 수단을 확보했다”라며 “이번 기술이 향후 여러 사업장에 빠르게 보급 확산돼 국내 미세먼지 문제를 해결하는데 크게 기여할 수 있길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