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ESS, 이대로 놔둬선 안돼
[기자수첩] ESS, 이대로 놔둬선 안돼
  • 송명규 기자
  • 승인 2021.0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명규 기자
▲송명규 기자

[투데이에너지 송명규 기자] 국내 ESS산업계는 생존여부가 정말 불투명할 정도로 경제성이 하락해버린 상황이다. 한때 세계설치량의 1/3을 국내기업의 제품이 차지했지만 20여건에 달하는 화재사고 이후 국내에서의 수주는 태양광과 연계한 극소수를 제외하곤 거의 없다시피 하다.

물론 충전률 하향 등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정부의 대책이 잘못됐다는 것은 아니다. 다만 기업들과 전문가들이 힘을 모아 안전한 ESS설비 운영방안과 올바른 설계안을 준비해왔음에도 정부가 주도적으로 ESS의 안전을 확보해나가고 있다는 의지를 보여주지 않으면서 더불어 ESS설비의 수요의 하락을 막아내지 못하고 있다는 점이 우려스러울 수밖에 없다.

문제의 핵심은 국내에서 재생에너지 기반의 에너지전환에 ESS가 필요하다는 점이며 이를 위해선 아직까지는 정부가 기업들의 투자확대를 이끌어내기 위한 밑바탕을 깔아줘야 하는 것이 현실이라는 점이다.

아직까지 한 순간에 경제성 하락을 겪게 되는 ESS산업에 대해 단지 화재사고를 이유로 단칼에 지원을 끊어버리는 것은 효율적이지 못하다. 적어도 태양광과 풍력만큼의 대책은 이어져 왔어야 하지 않을까?  

절대로 화재가 발생하지 않을 정도로 안전성을 확보했느냐의 여부에만 집중할 것이 아니라 앞으로 태양광과 풍력을 하기 위해선 ESS가 필수냐, 아니냐를 두고 정부의 지원여부가 결정돼야 할 것이다. 물론 여기에는 ESS로 인한 화재사고를 예방하고 안전성에 대한 신뢰를 높이기 위한 업계의 노력도 수반돼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