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자원公, 낙동강하구 어족자원 증대 ‘총력’
수자원公, 낙동강하구 어족자원 증대 ‘총력’
  • 송명규 기자
  • 승인 2021.0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린 연어 방류행사 개최
한국수자원공사 관계자들이 어린 연어를 낙동강하류에 방생하고 있다.
한국수자원공사 관계자들이 어린 연어를 낙동강하류에 방생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송명규 기자] 한국수자원공사(사장 박재현)는 2일 낙동강하굿둑 상류의 삼락생태공원에서 생태복원 및 어족자원 증대를 목적으로 한국수산자원공단과 함께 어린 연어(5만마리) 방류 행사를 진행했다.

이번 행사는 낙동강하구 기수생태계 복원사업의 하나로 한국수산자원공단 동해생명자원센터로부터 어린 연어를 지원받아 진행된다.

연어는 태어난 곳으로 돌아와 산란하는 대표적인 회귀성 어종이다. 이번에 방류한 어린 연어는 낙동강하구에서 적응 기간을 거쳐 바다로 나간 뒤 북태평양의 수심 250m 해역에서 성장한다. 그리고 3~5년 후 다시 낙동강하구로 돌아와 산란하는 과정을 거친다.

지난해 낙동강하굿둑 시험 개방 기간 중 낙동강 하류에 고등어, 장어 등 해수 어종이 확인된 것과 이후 다수의 연어가 목격된 것은 생태복원의 긍정적 신호로서 기수생태계 복원을 위한 정부와 관계기관의 노력이 결실을 맺었다는데 큰 의미가 있다.

이와 관련해 수자원공사는 2015~16년 낙동강에 어린 연어를 방류한 바 있다. 3~5년 후 회귀하는 연어의 특성과 지난해 발견 시기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볼 때 방류의 효과가 가시화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이와 더불어 다양한 시설물과 운영주체가 공존하는 낙동강하구에 대해 향후 하굿둑 개방, 서낙동강 수질 개선, 물 재해 예방 등 다양한 물 문제의 효과적인 해소를 위해서 수자원공사는 관계기관과 함께 하구통합물관리를 구체화할 예정이다. 

기관 간 정보공유 및 통합운영시스템을 활용, 개선하는 등 스마트유역관리를 기반으로 한 ‘낙동강하구 통합운영센터’를 운영하고 추진 중인 하굿둑 개방 시범운영을 토대로 수량, 수질, 수생태, 도시환경을 아우르는 ‘하구 통합물관리’를 본격 추진할 계획이다.

박재현 수자원공사 사장은 “어린 연어 방류에 이어 다양한 어종의 어린 물고기 방류와 겨울 철새 먹이인 새섬매자기의 서식지 복원 등 지속적인 생태복원 사업을 추진함으로써 낙동강하구에 적합한 맞춤형 통합물관리를 만들어 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