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중견기업 글로벌화 집중 지원
산업부, 중견기업 글로벌화 집중 지원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1.0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2024년까지 300개 기업 발굴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와 KOTRA(사장 권평오)는 강소·중견기업의 해외진출 확대를 위한 ‘중견기업 글로벌 지원사업’ 참여기업 305개사를 최종 선정하고 수출 마케팅 지원을 본격 추진한다고 밝혔다.

특히 올해부터는 지난 2월 24일 제2차 중견기업 정책위원회에서 발표한 ‘등대프로젝트 실행계획’에 따라 25개 내수 위주 기업을 시작으로 오는 2024년까지 300개 글로벌화 후보 등대기업을 발굴해 집중 지원할 예정이다.

사업은 글로벌 성장잠재력을 갖춘 강소·중견기업의 해외진출 확대를 위해 KOTRA의 1:1 수출전문 컨설팅과 해외마케팅에 필요한 다양한 서비스를 구매할 수 있는 바우처를 발급(www.exportvoucher.com)하는 사업이다.

올해는 미래 성장동력을 확보하고 해외진출 의지가 높은 ‘월드클래스 300’ 등 강소·중견기업 위주로 선정했으며 K-방역 성공을 통한 한국 프리미엄을 활용할 K-방역·바이오 관련 기업과 4차 산업혁명을 이끌 반도체, IT 등의 첨단기술 제품 생산기업들이 높은 비중(28.8%)을 차지했다.

또한 올해부터는 중견기업의 사업다각화, 글로벌 시장 진출, 디지털 전환 등을 지원하기 위해 발표한 ‘등대 프로젝트 실현계획’의 일환으로 내수 중심 강소·중견기업의 글로벌 시장 진출 지원을 위한 ‘내수중견’ 전용트랙(30억원)을 신설하고 ‘수출개척기업 비즈니스 클럽’을 구성할 계획이다.

수출개척기업 비즈니스 클럽은 KOTRA는 물론 전문무역상사, 바우처 서비스 업체, 한국무역보험공사가 참여하는 종합 지원체제로서 컨설팅, 수출상담회, 수출초보기업 지원 프로그램 등 마케팅부터 정책금융까지 패키지로 지원하며 올해 25개 기업을 시작으로 오는 2024년까지 300개 기업을 지원하고 30개 글로벌화 등대기업을 발굴할 계획이다.

산업부는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국가간 이동 제한으로 디지털 마케팅의 중요성이 대두됨에 따라 KOTRA와 함께 국내 강소·중견기업의 디지털 마케팅 역량강화를 위한 ‘디지털 마케팅 가이드북’을 발간하고 관련 세미나도 개최할 예정이다.

장영진 산업부 산업혁신성장실장은 “이번 사업은 내수 의존도가 높은 우리 중견기업의 글로벌화 역량을 제고해 우리 경제가 대기업과 중소기업 위주의 ‘쌍봉낙타형’ 경제구조가 아니라 중견기업이 튼튼한 다시 말해 허리가 튼튼한 ‘항아리형’ 선진 경제구조로의 도약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