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물자원公·광해관리公, 결국 통합 확정
광물자원公·광해관리公, 결국 통합 확정
  • 조대인 기자
  • 승인 2021.0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광해광업공단법’ 2일 국무회의 의결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그동안 논란이 끊이지 않았던 한국광물자원공사와 한국광해관리공단의 통합문제를 두고 결국 정부가 통합하는 것으로 결론을 내렸다.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는 지난달 26일 국회 본회의에서 의결된 ‘한국광해광업공단법’이 2일 국무회의에 상정·의결됐다고 밝혔다.

한국광해광업공단법은 해외자원개발투자 부실로 완전자본잠식 상태가 지속 중인 한국광물자원공사를 유관기관인 한국광해관리공단과 통합해 재무적·기능적 효율화를 추구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고 있다.

기능적으로 전주기 광업지원 체계를 효율화하고 희소금속 비축 및 국내광업 융자 등 지원을 강화할 계획이다.

해외자산의 안정적 매각을 위해 해외자산관리 위원회를 설치하고 해외자산 매각 후, 광해광업공단의 해외자원개발 직접투자 기능은 폐지한다.

또한 안정적 기관 유지를 위해 통합공단의 법정자본금을 3조원(기존 광물자원공사 2조원)으로 하고 전액 정부가 출자한다.

이번 국무회의에서 의결된 한국광해광업공단법은 공포 후 6개월 이후에 시행되나 공단설립위원회는 법 공포 즉시 구성돼 공단설립 준비에 착수하게 된다.

공단설립위원회는 산업부 차관이 위원장을 맡으며 양 기관 본부장, 민간 전문가 등을 위원으로 15명 이내로 구성된다.

산업부의 관계자는 “한국광해광업공단법은 지난 공공기관운영위원회(‘18.3)에 보고·확정한 내용이 대부분 포함돼 있다”라며 “법 공포 후 6개월 동안 하위법령 제정 및 공단설립위원회 활동 등을 통해 한국광해광업공단 출범이 차질 없이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