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러시아, LNG 등 경제협력 강화한다
울산시·러시아, LNG 등 경제협력 강화한다
  • 박병인 기자
  • 승인 2021.03.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극동러시아 현지사무소 설치 추진

[투데이에너지 박병인 기자] 북방경제협력 현지거점 조성을 위한 극동러시아 현지사무소 설치가 추진된다.

울산시는 5일 울산시청 ‘2021년 제1차 울산시 북방경제협력위원회 회의’를 개최해 이같은 내용을 논의한다고 밝혔다.

지난 2019년 3월 전국 지방자치단체 중 최초로 구성된 ‘울산북방경제협력위원회(위원장 조원경 경제부시장)는 정부 신북방정책 9브릿지(Bridges) 전략의 중점분야인 에너지, 항만, 조선, 북극항로 등 분야의 전문지식과 경험이 풍부한 전문가 25명으로 구성돼 있다.

이날 회의는 신규위촉‧재위촉 위원에 대한 위촉장 수여와 울산시의 ‘북방경제협력 및 북방교류 추진계획’ 보고에 이어 의견수렴 및 토론 순으로 진행된다.

이날 보고되는 추진계획은 지난 해 수립한 ‘북방경제협력 및 북방교류 실행전략’을 바탕으로 담당부서 의견을 수렴해 총괄, 에너지, 조선, 항만, 북극항로‧철도, 문화예술의 6대 분야 32개 사업으로 조정 및 통합됐다.

주요 추진사업으로는 오일‧가스허브 기반(인프라) 조성, 에너지 트레이딩 기반 구축·지원, 조선기자재업체 협력사업, LNG터미널 연관사업 집적화 추진, 북방지역 자매·우호협력도시 체결 확대, 제3차 한-러 지방협력포럼 개최, 북방경제협력 현지사무소 설치 등이 있다.

울산시는 이날 회의에서 위원들의 의견을 수렴해 관련 사업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울산시의 관계자는 “정부에서 추진하는 신북방정책이 ‘9-브릿지(Bridges) 2.0’으로 확대개편 된 만큼 이번 위원회 개최를 통해 울산의 북방경제협력 방향을 더욱 구체화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울산시는 코로나19로 인해 대면 교류가 불가능함에 따라 지난해 러시아 극동연방관구 11개 지방정부에 코로나19 위로서한문과 대응 우수사례를 발송했다.

특히 중국 창춘과는 사이버 수출상담회를 개최하는 등 비대면 방식을 활용하여 경제협력·교류사업을 이어가고 있다.

또한 지난해 개최 예정이었던 제3차 한-러 지방협력포럼은 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으로 인해 올해 11월에 개최하기로 외교부, 러시아측과 잠정 협의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