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물 온실가스 저감 방안 강구해야
건물 온실가스 저감 방안 강구해야
  • 홍시현 기자
  • 승인 2021.0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기평, ‘제3회 탄소중립 테크포럼’ 개최

[투데이에너지 홍시현 기자] 건물에서 배출하는 온실가스를 저감하는 방안 마련이 시급하다.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원장 임춘택, 이하 에기평)은 지난 12일 ‘2050년 탄소중립을 위한 건물에너지부문 혁신방안’을 주제로 각계 관련 전문가를 초청해 ‘제3회 탄소중립 테크포럼’ 공개 화상회의를 개최했다.

임춘택 에기평 원장은 “건물부문은 발전, 수송, 산업과 더불어 온실가스 배출 4대 부문으로 획기적인 대책 강구가 필요하다”라며 “건물에너지 기술개발은 기존의 단열, 지열, 히트펌프, 조명, 에너지관리기술에 환기방역, 건물태양광발전 등이 적절히 추가돼야 한다”고 했다.

발제자로 나선 이승언 한국건설기술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2050 탄소중립을 위한 건물에너지 미래상과 해외 주요국의 대응 방안을 설명했다.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대와 더불어 그리드 엣지 등 구획 단위 에너지 공유 관리시스템의 도입을 제시했다.

최준영  한국산업기술시험원 수석연구원은 탄소중립 사회를 위한 건물 냉·난방 해법으로 히트펌프 기술에 대해 소개했다. 히트펌프 기술은 향후 신재생에너지와의 융·복합 기술이 될 것으로 전망하며  태양광·열 복합시스템, 건물에너지 관리를 위한 수요-공급 예측기술 및 IoT 데이터 관리기술 등을 제시했다.

이어진 패널 토론에서는 이정원 LG전자 책임은 탄소중립을 위해서 필요한 건물에너지 전기화를 강조하며 “전력수요 증가에 대비해 정부와 민간의 긴밀한 협조가 필요하다”라며 “해외 주요국에서 신재생에너지로 공기열을 인정하고 있어 국내에서도신재생에너지 범주에 포함하기 위한 관련 제도 보완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박덕준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 센터장은 저탄소 혁신기술 개발과 보급의 필요성을 제시하며 이를 위한 수용성 확보 외에도 공정하고 신뢰성 높은 성능검증 체계가 중요함을 강조했다. 박덕준 센터장은 “건물 단위를 넘어 커뮤니티 단위의 에너지 공유를 위한 정책간, 기술간 연계성 확보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장영수 국민대학교 교수는 “탄소중립을 달성하기 위해 제로에너지 건축물과 도시 단위 신재생에너지 네트워크의 보급이 필수적”이라며 “효율 향상, 신재생에너지, 스마트화의 3가지 전략이 융복합될 수 있는 중장기적인 보급 전략 수립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김의경 인천대학교 교수는 “건물부문의 탄소중립을 위해서는 기존 건축물에 대한 적용방안과 개별 연소기기 사용 기반에서 전기화로 전환될 때 발생하는 문제점의 해결방안 등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선결과제로는 제도개선 및 관련 기술개발, 기존건물의 제로에너지화 리모델링 추진, 신축건물의 제로에너지 건축 의무화 추진, 중앙정부와 지자체와의 협력강화 등 4가지 방향을 제시했다.

좌장을 맡은 이성호 에기평 단장은 “전기화가 진행되면 전기소비용량이 증가하며 기존 건축물의 수전설비의 개선, 지역단위 배전설비에 대한 보강 대책, 시간대별로 전력수요와 공급을 관리하기 위한 국가적인 대책 등이 필요하다”라며 “건축물의 허가 권한을 가지고 있는 기초지자체와 광역도시계획 수립 권한을 가진 광역지자체 모두 에너지자립, 탄소중립 도시건설에 역할을 해줘야 하기 때문에 국가에서는 이에 대한 종합계획을 마련해야 한다”고 이날 화상회의를 마무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