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안군, 신재생E협동조합 첫 개소
신안군, 신재생E협동조합 첫 개소
  • 송명규 기자
  • 승인 2021.03.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양광·해상풍력 주민참여형 지속 추진
참석자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참석자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송명규 기자] 주민참여형 태양광, 해상풍력발전으로 지역주민과 이익을 공유해나가는 협동조합이 전라남도 신안군에서 본격 출발했다.

신안군은 안좌도와 자라도 주민으로 구성된 지역 첫 신재생에너지협동조합을 출범시켰다고 16일 밝혔다. 이에 지난 15일 박우량 신안군수, 김혁성 신안군의회 의장, 정광호 전남도의원, 신안군의회 의원을 비롯해 자라도, 안좌도 협동조합 이사, 지역주민 등이 참여한 가운데 안좌면에 소재한 사무실에서 ‘안좌면 신재생에너지 주민·군 협동조합사무실 개소식’을 진행했다.

신안군은 전국 최초 ‘신안군 신재생 개발이익 공유등에 관한 조례(제정 2018년 10월5일)’에 따라 SPC 자기자본 30% 또는 사업비 4% 이상 주민이 협동조합을 설립해 참여한 대규모 태양광발전사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자라도 24MW, 안좌도 96MW가 지난해 12월 첫 상업운전을 시작했다.

주민협동조합은 4월 중 안좌도 2,945명과 자라도 276명에 대해 1인당 연간 최대 약 160만원 정도를 1004섬신안 상품권으로 지급할 계획이다.

김정대 안좌도 협동조합장은 “지역 자원인 햇빛, 바람 등 활용 주민평생 연금 정책을 추진해준 박우량 신안군수와 신안군 의회에 고마움을 표하며 협동조합으로 군민 소득 증대 및 일자리 창출 등 다양한 사업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우량 신안군수는 “신재생에너지 개발이익 공유 정책 추진에 많은 어려움이 있었으나 군에서 추진한 정책에 믿고 군의회와 군민이 협조해 평생연금이 실현됐다”라며 “앞으로 지도, 사옥도, 임자도, 증도, 비금도, 신의도 등 지속적으로 태양광발전사업으로 사업자의 이익 독식이 아니라 군민과 공유할수 있도록 하겠으며 특히 해상풍력 8.2GW 추진으로 군민전체가 1인당 년간 600만원의 이익이 공유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협동조합은 해당 섬 주민이면 누구나 가입할 수 있으며 조례제정 이후 전입한 자는 만 30세 이하는 즉시, 만 40세 이하는 전입 후 1년, 만 50세 이하는 전입 후 2년, 만 50세 초과는 전입 후 3년이 지나면 가입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