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서해 대규모 해상풍력 ‘순풍’
충남 서해 대규모 해상풍력 ‘순풍’
  • 송명규 기자
  • 승인 2021.03.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령·태안·당진 4GW급 추진
충청남도 홍성군 서부면 신리 모산도에 설치된 풍력발전기.
충청남도 홍성군 서부면 신리 모산도에 설치된 풍력발전기.

[투데이에너지 송명규 기자]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탈석탄 시계’가 빨라지고 있는 가운데 충청남도 서해 대규모 해상풍력발전단지 건설 사업이 순풍을 타고 있다.

충남도는 보령과 태안, 당진 3개 시군에서 해상풍력발전단지 건설을 추진 중이라고 16일 밝혔다. 총 발전 용량은 4GW로 2026년까지 20조3,000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된다.

석탄화력발전 1기당 용량이 500MW인 점을 감안하면 4GW는 보령화력발전소(3~10호기)의 설비 용량과 같은 규모로 133만 가구 이상이 사용할 수 있다.

보령에서는 10조2,000억원의 사업비를 들여 인근 해상에서 2GW급 해상풍력발전단지 조성을 추진하고 있다. 보령 해상풍력발전단지는 지난해 8월 산업통상자원부의 ‘공공주도 해상풍력발전단지 공모’를 통과, 세부 계획 수립을 진행 중이다.

지난 11일에는 충남도가 보령시, 한국중부발전과 ‘보령화력 단계적 폐지 대응을 위한 고용 안정 및 에너지산업 육성 업무협약’을 맺고 보령 해상풍력발전단지 개발을 포함한 지역 균형뉴딜 및 에너지산업 육성에 힘을 모으기로 한 바 있다.

태안은 8조2,000억원을 투입해 1.6GW 규모의 해상풍력발전단지를 근흥면 석도와 난도 중간 해상에 건립한다. 태안지역 단지 중 근흥면 인근에 건립 예정인 국내 최대 504MW 규모의 해상풍력발전단지는 지난달 26일 산업부로부터 전기사업허가 승인까지 받았다.

이에 따라 이번 해상풍력발전단지는 주민수용성 확보, 기본·실시계획 수립, 해상구조물 설치, 해상풍력발전기와 해저케이블 등을 설치해 2026년 상업운전을 개시할 예정이다.

당진은 대난지도와 당진화력발전소 회처리장 등에 1조9,000억원의 사업비를 투입, 400MW 용량의 해상풍력발전단지를 건설한다.

충남도의 관계자는 “충남도는 2050년 석탄화력발전을 없애고 재생에너지 비중을 전체 발전량의 절반으로 늘린다는 목표를 세우고 그 일환으로 해상풍력발전단지 조성을 추진하고 있다”라며 “해상풍력발전단지 건설은 관련 앵커기업과 장비 제조업체 유치 등을 통한 일자리 창출,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