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발전, 해외 온실가스 감축실적 국내 최초 도입 성과
중부발전, 해외 온실가스 감축실적 국내 최초 도입 성과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1.03.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글라데시 쿡스토브 보급 탄소배출권 사업 성공적 수행
박형구 중부발전 사장(좌)과 김신 SK증권 사장(중), 이수복 에코아이 사장이 비대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박형구 중부발전 사장(좌)과 김신 SK증권 사장(중), 이수복 에코아이 사장이 비대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국중부발전(사장 박형구)은 18일 방글라데시 클린 쿡스토브 보급 CDM사업 해외 탄소배출권의 국내 최초 도입을 기념하는 행사를 가졌다.

이는 지난 2017년 국내기업이 외국에서 추진한 CDM 사업의 온실가스 감축실적을 국내로 도입할 수 있는 제도를 시행한 이래 최초 사례로 파리협정체제에서 최빈국의 지속가능한 발전에 기여하고 탄소중립 이행을 위한 실효성 있는 수단을 마련했다는 점에서 큰 의미를 둘 수 있다.

중부발전은 지난 2018년부터 3년간 파트너사인 SK증권, 에코아이와 방글라데시 가정의 재래식 조리시설을 연기배출이 용이하고 열효율이 우수한 쿡스토브로 교체하는 사업을 추진해 현지 주민의 생활 인프라 개선에 기여했다. 

또한 배출권 수익 일부를 사회에 환원한다는 취지로 지난해부터 자유학년제 중학생 대상으로 ‘지구를 지키는 에너지 스쿨’이라는 환경교육을 시행중으로 미래세대 주역인 청소년을 기후위기시대 환경리더로 양성하는데 일익을 담당하고 있다. 

박형구 중부발전 사장은 “방글라데시 클린 쿡스토브 보급은 온실가스 감축을 통한 최빈국 국민의 건강증진 등 삶의 질 개선과 일자리를 창출하는 1석3조의 사업이며 앞으로도 공유가치를 실현하는 국내·외 상생형 온실가스 감축사업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