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전선, 현대·기아 전기차 권선 공급
LS전선, 현대·기아 전기차 권선 공급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1.03.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 아이오닉5·기아 EV6 대상
LS전선 경북 구미사업장에서 직원들이 현대차 아이오닉5용 권선의 첫 출하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LS전선 경북 구미사업장에서 직원들이 현대차 아이오닉5용 권선의 첫 출하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LS전선(대표 명노현)은 현대자동차와 기아차의 전기차, 아이오닉5와 EV6에 구동모터용 권선(Enamel wire)을 단독 공급한다고 22일 밝혔다. 

LS전선은 국내 최초로 800V 전압에서 사용할 수 있는 권선을 양산, 관련 매출이 향후 6년간 2,000억원 이상이 될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권선은 구리 와이어에 절연물질을 코팅한 것으로 구동모터에 코일 형태로 감겨 전기에너지를 기계에너지로 변환시킨다. LS전선은 고기능 절연재질을 사용, 효율을 향상시킨 고전압 권선 개발에 성공했다.  

전기차 업계의 충전 속도에 대한 경쟁이 심화됨에 따라 이를 뒷받침하는 고전압 부품 개발도 중요해지고 있다. 

LS전선의 관계자는 “이번 공급이 상용화 초기단계인 고전압 전기차 전선 시장을 선점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LS전선은 전세계 친환경 자동차용 권선 시장이 오는 2025년 현재의 6배 이상으로 성장할 것으로 보고 글로벌 완성차 업체 등에 대한 마케팅을 강화하고 투자도 확대하고 있다. 

명노현 LS전선 대표는 “구동모터와 배터리는 전기차의 2개의 심장이라 일컬어질 정도로 매우 중요하다”라며 “이 심장의 혈관 역할을 하는 전선과 부품 사업 역시 급성장 할 것으로 판단, 신성장동력으로 키우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LS전선은 지난 2016년부터 미국 GM의 ‘쉐보레 볼트(Bolt) EV’에 구동모터용 권선(400V급)을 공급하고 있으며 현재 고전압 EV용 권선 개발에 대한 협의도 진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