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동발전, 해양생태계 온실가스 감축 ‘앞장’
남동발전, 해양생태계 온실가스 감축 ‘앞장’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1.03.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와 블루카본 확대 업무협약 체결
한국남동발전과 인천시 관계자들이 블루카본 확대 및 해양생태계 보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남동발전과 인천시 관계자들이 블루카본 확대 및 해양생태계 보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국남동발전(사장 유향열)은 19일 인천시청 회의실에서 정광성 남동발전 기술안전본부장과 인천시 조택상 균형발전 정무부시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블루카본 확대 및 해양생태계 보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블루카본은 갯벌이나 잘피, 염생식물 등 연안에 서식하는 식물과 퇴적물 등의 해양생태계가 흡수하는 탄소를 말한다. 

지난해 12월 발표한 정부의 ‘대한민국 2050 탄소중립 전략’ 5대 기본방향 중 하나인 ‘산림, 갯벌, 습지 등 자연·생태의 탄소흡수 기능 강화’의 주요 수단으로 주목받고 있다. 

이번 협약은 블루카본 확대를 위해 지자체와 발전사가 함께하는 국내 최초 사례로 양 기관은 블루카본을 활용한 해양생태계 관리 및 정부과제 추진 등을 협력하며 해양생물을 이용한 블루카본 확대사업을 시범사업으로 공동추진할 예정이다. 

정광성 남동발전 기술안전본부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남동발전의 다양한 해양 환경 모니터링 경험과 인천시가 보유한 해양생태계 보전 기술을 토대로 국가 탄소중립으로 향하는 의미 있는 첫걸음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남동발전은 바이오 연료전환, 신재생에너지 비약적 확대를 비롯해 지난해 7월 국회기후변화포럼 주관 ‘기후위기 비상 대응 촉구 결의안’ 기자회견에서 국내기업 최초로 ‘2050 KOEN 탄소중립’ 목표를 선언하는 등 ‘2050 대한민국 탄소중립’ 달성을 위해 주도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