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울원전本, 울주군 최초 나눔명문기업 가입
새울원전本, 울주군 최초 나눔명문기업 가입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1.03.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년간 매년 1억원 이상 기부 약정
한국수력원자력 새울원자력본부와 울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 관계자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한국수력원자력 새울원자력본부와 울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 관계자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국수력원자력 새울원자력본부(본부장 이상민)는 22일 울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서 울산 제4호이자 울주군 최초로 나눔명문기업에 가입했다. 

나눔명문기업은 1억원 이상을 기부하거나 3년 이내에 납부를 약정한 기업에게 회원 자격을 부여하고 지역사회가 필요로 하는 사업을 지원해 기업과 지역의 공존과 상생을 실현하기 위한 기부 프로젝트이다.

새울본부는 3년 동안 매년 1억원 이상을 기부하기로 약정해 울주군 최초로 나눔명문기업 회원이 됐으며 이는 울주지역 대표 기업 이미지 형성에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이상민 새울본부장은 “나눔문화 확산을 위해 기부에 대한 직원들의 관심과 적극적인 참여를 독려하겠다”라며 “새울본부가 울주군 최초로 나눔명문기업이 된 만큼 기업의 사회적 가치 실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새울본부는 매년 직원들의 자발적인 참여로 조성된 러브펀드를 활용해 울주군 남부권 7개 지역아동센터 후원, 남·서부 노인복지회관, 성애양로원 및 중증장애인보호시설인 혜진원과 수연재활원 등에 프로그램 지원, 서생면 취약계층에 밑반찬 배달 봉사,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한 장보기 행사 등 사회공헌활동을 지속적으로 시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