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강원TP, 액화수소 드론택시 개발 추진
강원도·강원TP, 액화수소 드론택시 개발 추진
  • 조대인 기자
  • 승인 2021.03.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수목적용 유‧무인드론 개발 내년까지 271억원 투입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강원도가 무인항공기 관련산업 육성을 위해 액화수소 기반 특수목적용 드론 개발을 추진한다.

강원도와 강원테크노파크, 디스이즈엔지니어링은 도청 본관 회의실에서 드론택시(UAM) 시제기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강원도는 이번 업무 협약을 시작으로 내년까지 271억원을 들여 시제기 개발을 위한 기본설계에 착수하고 최종적으로는 액화수소를 기반으로 하는 특수목적용 유‧무인드론 개발을 목표로 하고 있다.

액화수소는 강원도가 규제자유특구로 지정돼 생산‧운송‧저장 실증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분야로 특화된 액화수소 기술을 활용해 UAM 개발을 추진한다.

액화수소 기반 UAM이 상용화되면 기존 배터리 드론의 운행시간 및 운행거리의 한계를 극복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이며 장거리 운행이 가능해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강원도는 UAM 시제기 개발이 드론 산업 육성의 마중물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관련 기업을 유치할 수 있는 지원센터와 실증테스트베드 등 기반시설을 조성할 계획이다.

강원도 내에서는 영월이 드론전용 시험공역을 지정받아 비행시험장을 구축‧운영하고 있으며 지난 2월에는 원주가 드론특별자유화구역으로 지정돼 유무인 드론 실증지역으로 확대가능성을 두고 있다.

강원도는 산악지형이 많고 SOC가 부족하여 재난순찰‧통신, 인명구조 및 응급의료 등에 특화되어 드론이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으며 저소음, 대형화, 장거리·장시간 운행으로 군사용 드론으로도 적용이 가능해 접경지역 보병부대 감축문제를 미래형 육군조직으로 해소하는 대안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UAM분야는 신개념 모빌리티로 다양한 첨단기술이 집약돼 2040년에는 시장규모가 13조원을 달성할 것으로 기대되며 항공업계부터 자동차업계, 스타트업기업까지 200여개 업체가 기체 개발을 추진 중에 있다.

최문순 강원도지사는 “액화수소 UAM 시제기 개발을 시작으로 특수목적용 드론분야 기술력을 확보하는 등 강원도에서 미래형 일자리가 창출될 수 있도록 관련 산업을 선도적으로 육성해 나가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