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척화력 건설 반대 환경단체 주장, 사실과 다르다” 
“삼척화력 건설 반대 환경단체 주장, 사실과 다르다”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1.03.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척블루파워, 3가지 주장 해명 및 반박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삼척블루파워가 최근 환경단체의 삼척화력발전소 건설 반대 주장에 대해 적극 해명 및 대응에 나서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우선 환경단체들이 삼척화력발전소 건설 반대를 주장하는 부분은 크게 △삼척화력발전소 건설로 인해 맹방해변 침식이 가속화 △삼척화력발전소가 완공되더라도 이용율은 2030년 50%, 2040년에는 20%대 불과한 경제성 △삼척화력발전소 회사채를 인수하지 않겠다는 자산운용사가 많기 때문에 삼척블루파워의 회사채 발행은 무산될 가능성 등을 제시하고 있다.

이에 삼척블루파워측은 삼척화력발전소는 지난 2013년 제6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 반영, 2018년 8월 착공에 들어갔으며 2010년 이전부터 발생한 맹방해변 침식의 원인이 2018년 이후에 공사를 시작한 발전소라고 하는 환경단체의 주장은 이런 사실관계를 왜곡하고 있다고 반박하고 있다.

또한 삼척블루파워는 1,500억원을 투자해 맹방해변 침식 방지를 위한 국내 최초 및 최대 규모의 침식저감시설을 건설 중에 있으며 종합적인 침식저감시설을 전 구간에 걸쳐 동시에 건설하는 것은 국내 최초로 맹방해변이 더 이상 훼손되지 않도록 강력한 방지기능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히고 있다. 

실제로 침식저감시설을 설치한 부산 해운대 해수욕장의 경우 해변폭이 기존 44m에서 80m로 증가했으며 속초 해수욕장 역시 백사장 면적이 눈에 띄게 회복된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

삼척블루파워는 해안 침식저감시설을 활용한 사업을 통해 삼척 주민들의 소득이 증대될 수 있도록 삼척시와 사업내용을 협의 중에 있다.

또한 삼척블루파워는 “원전과 석탄발전과 같이 24시간 가동하며 전력을 생산 및 공급하는 기저발전은 국가 에너지 안보, 전기요금 안정화, 신재생에너지의 간헐성과 통제불가능에 대한 보완, 혹한과 폭염 등 이상기후에 대한 대비 등 여러 요인에 의해 설비 유지와 이용율 등이 결정된다”라며 “이에 어느 특정시점에 이용율이 하락하거나 높아질 것이라 예상하기 어려움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삼척블루파워는 “정부가 발표한 9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 따르면 원전과 석탄의 축소 기조는 유지됐지만 신서천 1호기와 고성하이 1·2호기, 강릉안인 1·2호기, 삼척화력 1·2호기 등 현재 건설 중인 석탄발전기 7기는 반영돼 있다”라며 “이는 노후화된 석탄부터 점진적으로 폐지하되 안정적인 전력수급을 위해 원전, 석탄, LNG 등 발전원별 비중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끝으로 삼척블루파워는 “삼척화력발전소 건설을 위한 자금문제는 프로젝트 자금 조달을 계획하던 사업초기 금융사와 총액인수확약 및 한도대출 약정 등을 통해 회사채 발행, 차입금액을 사전 협의했기 때문에 문제가 발생할 소지가 없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