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덕 천지 원자력발전소 예정구역 지정 철회
영덕 천지 원자력발전소 예정구역 지정 철회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1.03.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부, 전원개발사업추진위원회 심의·의결 완료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산업통상자원부는 29일 제67회 전원개발사업추진위원회(위원장 산업부 차관)를 개최해 영덕군 천지원자력발전소 예정구역 지정(지식경제부 고시 제2012-216호, 2012년 9월14일)의 철회를 심의·의결했다.

천지원전 예정구역 개요는 경상북도 영덕군 영덕읍 석리, 노물리, 매정리, 축산면 경정리 일원 324만7,112m²다.

산업부는 영덕군 원전 예정구역 지정 철회를 고시할 예정으로 관보에 게재(1주일 내외 소요)되는 대로 효력이 발생한다.

이번 영덕 원전 전원개발사업 예정구역 지정 철회는 정부의 에너지전환 정책에 따라 사업자인 한국수력원자력이 사업종결을 결정(2018년 6월15일)해 예정구역 유지의 필요성이 없어졌으며 개발행위 제한 등에 따른 지역과 주민들의 애로를 최소화하기 위해 이뤄졌다. 

한수원은 신규 원전 건설계획을 백지화한 에너지전환로드맵 및 제8차 전력수급기본계획 이후 자체 이사회 의결을 통해 영덕 천지원전의 사업 종결을 결정, 산업부에 천지원전 전원개발사업 예정구역 지정 철회를 신청(2018년 7월3일)한 바 있다.

이번 전원개발사업추진위원회 개최에 앞서 산업부는 관계부처 협의, 영덕군 의견 청취, 행정예고 등을 통해 의견을 수렴, 위원회는 다양한 이해 관계자들의 의견과 법률적 검토 의견을 고려해 예정구역 지정 철회를 심의·의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