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환경시설 설계 경제성 검토, 546억원 예산 절감
공공환경시설 설계 경제성 검토, 546억원 예산 절감
  • 류희선 기자
  • 승인 2021.03.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公, 절차개선통해 시설물 안전·품질 강화

[투데이에너지 류희선 기자] 한국환경공단(이사장 장준영)은 2020년도에 수행한 40건의 공공환경시설 설치사업에 대한 ’설계 경제성 검토‘를 통해 총 546억원의 예산을 절감했다.

‘설계 경제성 검토’는 상하수도·폐기물 등 공공환경처리시설 설치공사 설계의 경제성, 타당성 등을 분석, 기존 설계를 보완해 원가절감 및 품질 향상을 도모하기 위한 사업절차이다.

2020년 ‘설계 경제성 검토’는 기존 단순 공사비 절감 목표에서 벗어나 안전·품질·현장에 중점을 둬 설계 품질향상과 현장 안전이 우선 되도록 했다.

특히 공사비 300억원 이상의 환경시설 공사 수행 시 안전분야 전문가를 의무배치하도록 했으며 발주사의 설계 관련 요구사항을 수렴해 현장의 설계변경 사례를 조사·공유하도록 절차를 개선했다.

또한 한국환경공단은 2010년 ‘건설기술진흥법 시행령’에 따라 환경분야 ‘설계 경제성 등 검토’ 전문기관으로 지정됐으며 2011년부터 공공환경시설 ‘설계 경제성 검토’를 수행해 지난해까지 총 351건 약 4,770억원을 절감했다.

환경공단은 올해 40여건의 공공환경시설 설치사업에 대해 ‘설계 경제성 검토’를 수행할 계획이며 약 3조5,000억 원 공사비 중 1,000억원 이상의 예산 절감을 목표로 하고 있다.

장준영 환경공단 이사장은 “공단은 공공환경처리시설에 대한 더욱 면밀한 설계 경제성 검토 절차를 수행해 시설 효율성 제고와 국가 예산 절감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