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성원전 삼중수소 민간조사단·현안소통협의회 출범
월성원전 삼중수소 민간조사단·현안소통협의회 출범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1.0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출원인 파악·외부 환경 유출 여부 등 조사 착수
월성원전 삼중수소 민간조사단 출범식이 진행되고 있다.
월성원전 삼중수소 민간조사단 출범식이 진행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월성원전 삼중수소 민간조사단이 본격 출범했다.

월성원전 삼중수소 민간조사단(단장 함세영)과 현안소통협의회(의장 김호철)는 월성원전 부지 내 삼중수소 검출과 관련해 30일 경주 더케이호텔에서 합동으로 출범식을 개최하고 본격 조사에 착수했다. 

앞으로 조사단은 그동안 제기된 모든 이슈를 포괄해 부지 내 삼중수소 검출원인 파악 및 외부 환경으로의 유출 여부 등을 조사할 계획이며 현안소통협의회는 조사범위에 대한 각계의 의견을 조사단에 전달, 조사단의 조사활동을 모니터링하며 각계 자문 및 의견수렴을 거쳐 원자력안전을 위한 제도개선안을 마련해 원자력안전위원회에 제안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이날 조사단과 협의회는 한수원과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으로부터 관련 현황을 보고 받고 조사단 및 협의회 운영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
 
이번 회의에서 조사단과 협의회는 조사범위 등과 관련해 수시로 협의, 충실한 조사를 진행하기로 합의했다.
 
함세영 조사단장은 “월성원전 부지 내에서 고농도 삼중수소가 검출된 원인과 외부 환경으로 영향이 있었는지 등 그동안 제기된 여러 사안에 대해 국민적 관심이 매우 큰 만큼 막중한 책임감을 가지고 최선을 다해 조사에 임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함 조사단장은 “현안소통협의회에서 제시하는 지역주민, 시민사회, 원자력계의 다양한 의견에 대해 충분히 소통하고 협의하도록 하겠다”라며 “의혹에 대해 국민들이 신뢰할 수 있는
과학적이고 객관적인 조사 결과를 도출해 내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조사단과 협의회의 향후 활동은 ‘월성원전삼중수소 조사 누리집(홈페이지)’을 통해 투명하게 공개될 예정이다. 

한편 조사단과 협의회는 오는 31일 월성원전 현장을 방문해 월성1호기 사용후핵연료저장조, 월성3호기 터빈갤러리 맨홀 등에 대한 현장점검을 수행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