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척화력 항만공사 재개해야”
“삼척화력 항만공사 재개해야”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1.03.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설 지지 시민단체, 공사재개 촉구 집회 개최
삼척화력발전소 건설을 지지하는 시민단체들이 항만공사재개를 요구하고 있다.
삼척화력발전소 건설을 지지하는 시민단체들이 항만공사재개를 요구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삼척화력발전소 건설을 지지하는 삼척시민 60여명은 31일 삼척시청 앞 광장에서 삼척화력발전소 항만공사재개 촉구 집회를 열고 외부세력의 여론 왜곡 시도를 강력히 규탄했다.

이번 집회에 참가한 삼척시민단체들은 상맹방1리현안대책위원회, 블루파워 현안대책위원회, 삼척발전 청년위원회, 삼척시레미콘협회, 한국노총강원본부 삼척지부, 삼척시 중장비협회 등의 회원들로 구성됐다.

이날 시민단체들은 “삼척화력발전소는 어려운 삼척 경제를 살리기 위해 삼척 시민 96.8%가 찬성해 유치한 사업”이라며 “환경단체 등 일부 외부세력이 거짓 여론을 조장하며 삼척시민의 목소리를 무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코로나19로 어려운 삼척경제에 삼척화력발전소 항만공사 중단으로 더 큰 어려움에 처했다”라며 “삼척 경제를 살리기 위해 당장 공사를 재개해야 한다”라며 “이러한 삼척시민들의 정당한 외침을 외면한다면 삼척시 및 관계기관은 앞으로의 모든 사태의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날 시민단체들은 “외부 세력의 주장인 이번 공사 때문에 해안침식이 일어났다는 것은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졌다”라며 “맹방해안 침식은 2010년부터 심각했음을 그 당시 기사를 통해 알 수 있다”고 말했다.

해안침식 전문가에 따르면 현재 완료된 1단계 침식저감시설은 제대로 기능이 발휘되고 있고 오히려 항만공사 중지가 계속될 경우 해안침식이 가속화될 우려가 있는 상황이다.

이에 시민단체들은 항만공사를 재개하는 것만이 해안침식을 방지하고 더 나아가 예전의 맹방해안 모습으로 살릴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라며 “삼척블루파워가 1,500억원 투자해 맹방해변 침식 방지를 위한 국내 최고 규모의 침식저감시설이 건설돼 맹방해안이 더 이상 훼손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