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자동차업계 미래차 전환 적극 지원
산업부, 자동차업계 미래차 전환 적극 지원
  • 송명규 기자
  • 승인 2021.04.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50 탄소중립 소통채널 신설

[투데이에너지 송명규 기자] 정부가 2050 탄소중립 달성을 목표로 국내 자동차업계의 전기차·수소차 등 미래차산업 전환을 위한 지원을 강화할 방침이다.

자동차업계는 2050 탄소중립 논의를 위해 지난달 31일 서울 자동차회관에서 민관 소통창구인 ‘자동차 탄소중립협의회’를 출범하고 탄소중립 도전 공동 선언문을 발표했다.

자동차 탄소중립협의회는 업계·학계·연구계와 산업통상자원부간의 소통 채널로 자동차산업협회장이 위원장을 맡았으며 자동차산업의 탄소중립 전략 및 과제에 대해 논의해 나갈 계획이다.

이번 출범식에는 주요 자동차 기업의 사장단과 전문가들이 참석했으며 자동차 산업계의 탄소중립 도전을 격려하고 전략적 지원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성윤모 산업부 장관이 참석했다.

이날 협의회에서 자동차업계는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온실가스 감축이 인류 공동의 시대적 과제임을 인식하고 친환경차 전환 가속화를 통한 탄소중립 동참 의지를 선언했다.
 
단기적으로 수송분야 온실가스 감축에 효과적인 내연기관차의 고효율화, 하이브리드화를 통해 탄소중립 기반을 구축하고 중장기적으로는 세계 수준의 전기차·수소차 공급과 탄소중립 연료 적용 병행을 통해 완전한 탄소중립이 실현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다.

업계는 국내외 산업 여건 등을 감안해 자동차산업의 미래차 전환시 생산·일자리 기반을 유지할 수 있는 전략 수립을 정부에 요청했다. 특히 △R&D 및 보조금 개선 등을 통한 차량가격 인하 △금융·보증프로그램 신설, 투자 인센티브 및 노사관계 개선 등을 통한 생산비용 저감 △환경 규제비용 과부담 완화 △친환경차 운행 혜택 확대 △충전인프라 확충 등 다양한 정책과제를 제안했다.

전문가들은 자동차 온실가스 감축수단의 다원화 필요성을 강조했다. 내연차도 청정 연료·엔진을 사용하면 무공해 차량이 될 수 있고 최근 유럽, 일본 등 중심으로 자동차, 선박, 항공용 e-fuel(이산화탄소와 청정수소를 합성해 생산한 청정 합성연료)에 대한 연구가 본격화되고 있는 바 우리도 기술진보에 대한 가능성을 전제로 다양한 기술 포트폴리오를 갖추고 글로벌 자동차 시장 및 기술동향 변화에 유연하게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자동차는 탄소중립을 성장동력 창출로 연계할 수 있는 대표산업”이라며 “자동차 탄소중립 5대 정책방향을 통해 업계의 노력을 뒷받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산업부는 이번에 논의된 내용과 기타 의견들을 모아 산업경쟁력을 제고하는 방향으로 연내 ‘수송부문 미래차 전환전략’을 수립한다. 완성차 및 부품업계의 미래차 전환을 지원하기 위해 미래차 전환 설비투자는 공장 신증설 없이도 외투·지투 보조금 지원, 외투 기업 및 부품업계 전용 미래차 전환 R&D 신설 등을 추진한다.

전기차·수소차는 2025년까지 내연차 이상의 성능을 확보하고 CO₂재활용, 그린수소 등 4대 챌린지 과제와 특히 e-fuel 등 다양한 감축수단과 방법에 대한 R&D를 중점 지원한다. 부품기업 1,000개를 미래차로 전환하기 위해 공동사업 재편 등을 지원하고 금융·기술·공정·인력 등 지원수단도 지속 확충한다.
 
또한 2025년까지 전기충전기 50만기 이상, 수소충전소 450기 이상 구축 등을 통해 상시적 생활충전 환경을 조성한다. 올해부터 공공부문은 신차의 100%를 친환경차로 구매토록 의무화하고 민간부문은 ‘친환경차 구매목표제’ 신규 도입을 통해 렌트카, 택배 등 대규모 수요 발굴을 지원한다.

산업부는 이번 제1차 회의를 시작으로 자동차탄소중립협의회를 통해탄소중립 선결과제를 업계와 지속 논의하며 함께 풀어나갈 계획이다.

강경성 산업정책실장은 “산업 전반의 ‘탄소중립 5대 핵심과제’도 별도 추진 중”이라며 “탄소중립을 위한 업계의 기술혁신과 투자를 법·제도적으로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