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부발전, 공직윤리 확산 선도
남부발전, 공직윤리 확산 선도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1.04.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성학 상임감사위원, 자회사 반부패·청렴 강조
손성학 상임감사위원이 남제주발전본부에서 신입직원들과의 소통 간담회를 시행하고 있다.
손성학 상임감사위원이 남제주발전본부에서 신입직원들과의 소통 간담회를 시행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국남부발전(사장 신정식, 상임감사위원 손성학)이 전국 8개 발전본부와 출자회사를 순회하며 공직윤리 확립 및 청렴의지 확산을 주문했다. 반부패와 선도적 청렴 실천으로 대국민 신뢰 회복에 나선다는 의지로 보인다.

남부발전은 최근 손성학 상임감사위원이 하동, 삼척 등 8개 발전본부와 정암풍력(강원 정선), 대구그린파워(대구), 코스포영남파워(울산), 코스포서비스(부산) 등 자회사를 찾아 반부패지휘부 활동을 했다고 1일 밝혔다.

올해 3월 중순부터 시작한 이번 반부패지휘부 현장활동은 회사 창립 20주년을 맞아 청렴의지를 재무장하는 자리였다. 지휘부 회의에서는 상임감사위원의 감사방침을 공유하고 조직 내 윤리 공감대 형성과 소통을 통한 문제해결의 중요성 등을 논했다.

특히 남부발전은 최근 공공기관 관련 불미스러운 이슈를 근본적 개혁의 기회로 인식, 조직내 공직윤리 확립을 위한 내부통제시스템을 개선, 취약분야 제도개선을 강화하는 등 선제적 조치로 대국민 신뢰를 높일 계획이다.

손성학 상임감사위원은 반부패지휘부 회의와 함께 20주년 기념 및 지속가능 기업을 위한 전 직원 ‘청렴 한마디’ 행사, 안정적 업무적응과 회사 융합을 위한 신입직원들과의 간담회를 개최하는 등 소통에도 힘썼다.

손성학 상임감사위원은 “100년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해 전 직원이 자부심을 가지고 공감할 수 있도록 서로 격려하고 소통하여 주길 바란다”라며 “청렴, 안전, 소통, 혁신 이 네 가지 핵심 키워드를 중심으로 사회적 책임 실현의 지속가능한 기업을 구현해 국민의 굳건한 신뢰를 받는 공기업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