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부발전, 태안 기타선 ‘모항호’ 진수식 개최
서부발전, 태안 기타선 ‘모항호’ 진수식 개최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1.04.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항어촌계 어족자원 보호·해상안전 활용
모항호 진수식에 참석한 김병숙 서부발전 사장(앞줄 우 2번째) 등 관계자들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모항호 진수식에 참석한 김병숙 서부발전 사장(앞줄 우 2번째) 등 관계자들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국서부발전(사장 김병숙)은 지난 3월31일 태안군 소원면 모항항 물량장에서 모항어촌계 어민들의 어족자원 보호와 해상안전을 위한 기타선 ‘모항호’의 진수식과 안전기원제에 참석했다.

기타선이란 선박안전법상 여객선이나 예인선 등 용도가 정해진 선박을 제외한 모든 선박을 말한다. 

태안군과 서부발전이 각각 1억원을 부담해 건조된 ‘모항호’는 정원 8명, FRP 재질의 9.77t급 선박이다. 해안으로부터 20마일 이내 연해구역의 해삼·전복양식장의 어장관리와 유사 시 긴급재난구호선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충남 태안은 냉수대와 인접하고 강한 조류와 파도를 막아주는 리아스식 해안에 위치하는 등 입지적 강점을 갖추고 있다. 고품질의 해삼을 양식해 보령과 더불어 전국 매출액 1위의 대표적 해삼 생산지다.
  
이웃나라 중국은 세계 해삼 소비량의 90% 이상을 차지하는데 비해 내수조달은 84%에 그치고 있다. 이에 유망한 수출품목으로 주목받고 있는 해삼에 대한 어민들의 기대는 그 어느 때보다도 큰 상황이다.

국현민 모항어촌계 계장은 “그동안 인근의 파도리와 의항리 어촌계에서 운항하는 기타선을 바라보며 상대적 박탈감을 느꼈던 것이 사실”이라며 “이번에 마련해 주신 기타선으로 불법조업을 감시하는 등 어장을 관리하고 어민들의 안전한 조업활동이 보장될 수 있도록 운영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편 서부발전은 지난 2017년부터 기후변화 등 환경악화로 인한 수산자원 고갈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22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인근 어항에 참돔, 조피볼락, 전복, 해삼 등 수산종자를 방류하고 고소득 양식기법을 적용한 해삼양식단지를 조성하고 있다. 

또한 지역적 특색을 살릴 수 있는 △타일아트 및 조형물 설치 △음악회 △해녀물질쇼 △바지락캐기 체험 등을 포함한 축제 개최를 지원해 관광 활성화에 기여하는 등 지역 어민의 소득과 삶의 질 향상을 위해 다각적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