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2021년 원자력 발전량 전년 대비 80%↑ 전망
일본, 2021년 원자력 발전량 전년 대비 80%↑ 전망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1.04.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무경 의원, “탄소중립 위해서 탈원전 정책 폐기돼야” 지적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일본이 후쿠시마 원전 사고 이후 축소됐던 원자력 발전 비중을 올해 대폭 확대할 전망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한무경 의원이 입수한 ‘일본 에너지경제연구소(IEEJ)의 2021년도 경제·에너지수급 전망 보고서’에 따르면 2021년도 일본의 원전 에너지 공급량이 전년 대비 75.6%(1,680만toe) 증가할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010년 6,070만toe에서 2018년 1,330만toe로 급감한 이후 2019년 1,300만toe, 2020년 960만toe로 지속 감소했으나 2021년 원전 재가동이 추진되면서 1,680만toe로 대폭 확대될 것으로 전망했다. 그동안 감소추세였던 원자력 에너지 공급량이 확대 추세로 전환된 것이다.

원자력발전은 발전원별 발전 비중에서도 전년 대비 큰 증가세를 보였다. 2020년 일본의 총 발전량 909.3TWh 가운데 원자력발전량은 44.6TWh로 전체발전량의 4.9%에 불과했다. 그러나 2021년 전망치는 이보다 약 80% 증가한 80TWh로 나타났다. 발전량 비중이 전년 대비 3.8%p 증가해 8.7%로 확대된다는 것이다.

원자력발전이 모든 발전원 가운데 가장 큰 폭으로 증가했으며 이어서 재생에너지(1.0%p), 석탄발전(0.7%p) 순으로 증가, 수력(-0.1%p)과 석유(-0.6%p), LNG(-4.7%p)는 감소할 것으로 나타났다.

한무경 의원은 “후쿠시마 원전 사고 이후 원전을 대폭 감소했던 일본이 지금은 원전을 재가동하면서 발전량을 대폭 늘릴 계획”이라며 “일본 뿐만 아니라 세계 주요 국가들이 원전을 확대 또는 유지하는 에너지 정책을 펼치고 있으나 대한민국은 여전히 탈(脫)원전을 고집하고 있는 실정”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한 의원은 “전 세계적 추세인 탄소중립을 위해서라도 탈원전 정책은 폐기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