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척블루파워, 삼척 맹방해변 정비 사업 시행
삼척블루파워, 삼척 맹방해변 정비 사업 시행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1.0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00억원 투입해 복원 사업 시작
오는 2024년 연안정비공사가 완료된 후 맹방해변의 조감도.(삼척블루파워 제공)
오는 2024년 연안정비공사가 완료된 후 맹방해변의 조감도.(삼척블루파워 제공)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삼척블루파워(사장 옥인환)는 지난 2010년부터 지속적으로 해안침식 문제에 시달리던 맹방해변을 위해 1,500억원을 투자해 연안정비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맹방해변은 삼척을 대표하는 해변으로 명사십리라 불리며 많은 사람들의 사랑을 받아왔다. 그러나 맹방해변의 침식 문제는 2010년 처음 기사화되며 침식 방지 보존 대책의 필요성이 대두됐다.
 
지난 2011년부터 2014년까지 4년간 시행한 강원도의 연안침식 모니터링 결과에 따르면 맹방해안의 침식 수준은 심각한 C·D등급으로 지난 2015년에는 해양수산부로부터 연안침식관리구역 대상지로 선정됐다. 

날로 심각해지는 맹방해변의 침식을 저감시키기 위해 삼척블루파워가 팔을 걷어 올렸다. 

맹방해변 연안정비사업은 1,500억원 규모로 수립됐으며 지난 연안정비사업이 속초해변 약 385억원, 삼척 월천해변 약 201억원 규모였던 것과 비교했을 때 맹방해변의 연안정비사업은 국내 최대 규모임을 알 수 있다.

삼척블루파워에 따르면 당초 계획대로 침식저감시설이 시공됐으며 올해 2월 1단계 침식저감시설 완료 후 모니터링 결과 침식저감 기능이 정상적으로 발휘되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연안정비사업은 오는 2024년 완공을 목표로 진행할 예정이며 잠제 6기, 이안제 4기, 방사제 1기, 돌제 2기, 양빈 40만m²등의 시설이 지어질 계획이다. 또한 삼척블루파워는 실제 공사 과정에서 실험 예측 결과와 다른 상황이 발생할 것에 대비해 10년 동안 맹방해변의 변화를 모니터링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해인침식 전문가와 관계기관은 “현재 완료된 1단계 침식저감시설은 기능이 제대로 발휘되고 있으며 항만공사 중지가 지속될 경우 오히려 해안침식을 가속화할 우려가 있어 조속히 공사 재개가 필요하다”는 의견이다. 

삼척화력발전소를 건설 중인 삼척블루파워는 항만공사가 재개돼 예정대로 공사가 진행되면 오는 2024년 조감도와 같이 복원된 맹방해변을 지역사회에 돌려드릴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