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GHP 추가지원 이외 다른 방안 찾아야
[기자수첩] GHP 추가지원 이외 다른 방안 찾아야
  • 홍시현 기자
  • 승인 2021.0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시현 기자
▲홍시현 기자

[투데이에너지 홍시현 기자] 올해 가스냉방설비 설치지원사업의 관건은 가스엔진구동식 히트펌프(GHP)의 NOx, CO₂ 등 오염물질 배출기준이 어떻게 설정되느냐다. 

한국가스공사는 지난달 30일 ‘2021년 가스냉방설비 설치지원 사업 집행계획’ 공고를 통해 전년과 동일한 약 64억원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지원 대상 및 단가 역시 전년과 같다. 

하지만 전년과 달라지는 점도 있다. 바로 GHP 추가지원이다. 

지난해 GHP 오염물질 배출 문제가 지적됐다. 이로 인해 환경부·산업부에서는 배출기준 설정 마련에 나섰고 새로운 배출기준에 맞춘 GHP 제품들도 5월에 성능검사가 예정돼 있다. 

GHP 공급기업에서도 새로운 배출 기준을 맞춘 제품을 공급하는 것보다 GHP 단가 상승 및 지원단가에 대해 우려하는 눈치다. 

정부가 추진 중인 기준대로 하면 기존보다 대당 400만원 가량의 제품 가격 상승 요인이 발생한다. 

또 다른 우려는 효율 저하다. 현행 지원단가 체계는 성적계수(COP)에 따라 1, 2, 3구간으로 지원단가가 차등으로 지원된다. 배출 기준이 강화되면 효율이 저하될 수 있어 지원단가도 변경된다.  

이러한 이유로 GHP 공급기업들이 NOx 등 일부 기준에 대해서는 완화를 해달라는 것이다. 

산업부는 2030년까지 800RT를 보급하겠다는 목표는 현재의 2배 수준으로 끌어 올려야 가능하다. 가스냉방의 경쟁력을 살리기 위해서는 추가지원 이외에 또 다른 방안이 있어 주기를 기대해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