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닷, 소규모 신재생 전력중개업 진출
에너닷, 소규모 신재생 전력중개업 진출
  • 송명규 기자
  • 승인 2021.0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력거래·발전량예측 원스톱 제공
에너닷의 발전량 예측 솔루션.
에너닷의 발전량 예측 솔루션.

[투데이에너지 송명규 기자] 신재생에너지 IT기업 (주)에너닷(대표 이동영)이 1MW 이하 신재생에너지 발전사업자와 ESS 사업자를 위한 전력 중개 사업을 전개한다.

에너닷은 산업통상자원부가 관할하는 소규모 전력중개사업자 등록을 완료했다고 7일 밝혔다. 이에 따라 에너닷은 직접 전력시장에 참여하기를 원하는 소규모 발전사업자에게 권한을 위임받아 전력 판매, REC(신재생에너지 공급인증서) 판매, 설비 유지보수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에너닷은 신재생에너지를 위한 IT솔루션을 제공하는 디지털 O&M 기업으로, 전력중개사업을 위한 포트폴리오를 탄탄히 갖췄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에너닷의 태양광&ESS 데이터 관제 솔루션은 최근 계약으로 직접 유지보수하는 설비 규모가 250MW를 넘어섰다. 에너닷은 지난 10월부터 경상남도 진주시에서 태양광발전소를 운영하며 유지보수와 전력거래 및 REC 거래를 직접 수행하는 등 전력중개사업 노하우를 쌓기 위한 투자 또한 아끼지 않았다. 

최근 에너닷은 발전량 예측 기술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에너닷의 발전량 예측 기술은 기상정보뿐 아니라 발전소의 지리정보와 발전소 사양과 같은 다양한 요소를 입체적으로 분석하는 딥러닝 알고리즘이다.

에너닷은 방대한 발전 데이터를 보유하기 어려운 소규모 발전사업자에게도 딥러닝 기반으로 최적의 결과를 산출하므로 약간의 데이터만으로 상대적으로 높은 정확도의 발전량 예측을 제공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현재 1MW 미만 소규모 발전사업자는 직접 전력시장에 참여해 전력을 거래하거나 한국전력과 계약해 전력을 거래할 수 있다. 그러나 대부분 전력시장의 복잡성으로 인해 한전과의 장기계약을 선호하는 상황이다.

전력중개사업자를 통해 전력과 REC 거래를 중개사업자가 전력시장에서 거래하면 사업자는 발전소 운영에 대한 수고를 덜 수 있다. 특히 오는 10월부터 재생에너지 발전량 예측제도 시행이 예고됨에 따라 소규모 발전사업자는 예측형 집합자원 참여를 통해 발전소의 추가 수익을 올릴 수 있게 됐다.

에너닷에 전력거래를 위탁하는 발전사업자는 전력거래 업무뿐만 아니라 태양광발전소 유지보수 서비스, 행정처리 업무 대행 등 발전소 운영을 위한 다양한 서비스를 지원받을 수 있다. 또한 에너닷의 예측형 집합자원에 참여해 발전량 예측에 따른 정산금을 지급받을 수 있다.

이동영 에너닷 대표는 “이제 신재생에너지 시장은 시공에 이어 관리의 중요성이 부각되는 성숙기에 접어들고 있다”라며 “에너닷의 태양광발전소 운영 노하우를 통해 관리 부담은 덜고 수익은 더 높일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