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이란 원유수출 회복시기 지연 등에 6일 유가 상승
[국제유가] 이란 원유수출 회복시기 지연 등에 6일 유가 상승
  • 조대인 기자
  • 승인 2021.0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동산 Dubai유 등 국제유가의 일일  변동 현황
중동산 Dubai유 등 국제유가의 일일 변동 현황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6일 국제유가는 미국, 중국 경제지표 개선, 영국의 봉쇄조치 일부 완화, 올해 미국 원유생산 감소폭 증가추정, 이란 원유수출 회복 시기 지연, 미 원유재고 감소 추정 등으로 상승했지만 코로나19 확산 등은 유가 상승폭을 제한시켰다.

한국석유공사(사장 양수영)는 서부 텍사스산 원유인 WTI가 전일대비 배럴당 0.68달러 상승한 59.33달러에, 북해산 Brent유는 0.59달러 상승한 62.74달러에 각각 마감했다고 밝혔다.

반면 국내 원유 수입 의존도가 높은 중동산 Dubai유는 전일대비 배럴당 0.57달러 하락한 61.34달러에 마감됐다.

민간기구가 발표한 미국, 중국의 3월 서비스부문 PMI(구매관리자지수)가 전월대비 상승하며 경기 회복 기대감 고조됐다.

미국 서비스업 PMI는 전월 대비 8.4P 상승한 63.7을 기록, 역대 최고치 기록했고 중국 서비스업 PMI도 전월 대비 2.8P 상승한 54.3 기록했다.

영국 보리스 존슨 총리는 4.12일부터 미용실 등 소매 영업시설의 영업 제한을 해제하는 등의 단계적 봉쇄 완화조치를 실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미국의 에너지정보청인 EIA는 올해 미 원유생산이 전년 대비 27만배럴 감소할 것이라고 발표했는데 이는 전월 발표된 16만배럴 감소보다 높은 수준이다.

Goldman Sachs는 이란․미국 핵 협상이 쉽게 타결되지 못할 것으로 예상되므로 이란 석유수출은 2022년 여름까지 정상화되지 못할 것이라고 밝혔다.

소식통에 의하면 지난주 미 원유재고는 전주대비 260만배럴 감소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로이터가 보도했다.

인도의 일자별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10만명을 넘었고 로이터는 코로나19로 인한 전 세계 일일 사망자 수의 1/4이 브라질에서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