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公‧수산그룹, 탄소중립 사업모델 개발 나서
에너지公‧수산그룹, 탄소중립 사업모델 개발 나서
  • 류희선 기자
  • 승인 2021.04.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온실가스 감축 및 사회적가치 창출 MOU 

한국에너지공단-수산그룹 간 MOU 체결식에서 김창섭 한국에너지공단 이사장(좌)과 이홍구 수산그룹 대표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에너지공단-수산그룹 간 MOU 체결식에서 김창섭 한국에너지공단 이사장(좌)과 이홍구 수산그룹 대표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류희선 기자] 한국에너지공단(이사장 김창섭)은 8일 수산그룹(회장 정석현)과 온실가스 감축 및 사회적가치 창출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양 기관은 이번 협약을 통해 사업성이 낮은 소규모 온실가스 감축량을 모아 묶음사업이나 프로그램 감축사업으로 경제성을 높여 사업화 시킬 수 있는 소프트웨어 및 플랫폼을 개발하는 등 중소사업장의 온실가스감축 활동을 지원하는 새로운 사업모델 발굴에 협력하기로 했다.

또한 공공-민간이 협력해 인권, 윤리분야 우수모델을 발굴하고 공유함으로써 사회적가치를 확산하기 위한 다양한 활동을 전개할 계획이다. 

수산그룹 8개사는 발전소 시공‧운영, 신재생에너지 사업을 포함해 에너지 관련 계측기, 센서, 소재부품 등을 제조하는 에너지분야 전문성과 함께 소프트웨어 개발 등 ICT 분야의 역량을 갖추고 있는 기업이다.

공단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배출권거래제 외부사업 활성화를 위한 협력채널 구축 등 민간부문과의 협력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김창섭 에너지공단 이사장은 “이번 MOU를 계기로 공단은 민간과 함께 탄소중립 시대를 앞당기기 위해 긴밀히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